노회찬 "자유한국당, 진짜 전쟁 나면 안보일 가능성이 높은 정당"
노회찬 "자유한국당, 진짜 전쟁 나면 안보일 가능성이 높은 정당"
  • 이제학 기자
  • 승인 2017.09.05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장겸 MBC 사장처럼 국회에 자진 출두하라"
<정의당 노회찬 의원 페이스북 캡처>

국회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로 제1야당의 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연설을 거부하여 본회의가 무산되자 뇌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은 진짜로 전쟁이 나면 안보일 가능성이 높은 정당이라고 돌직구를 날려 파란이 일고 있다.

나아가 노회찬 대표는 언어의 연금술사답게 자유한국당은 김장겸 MBC 사장이 노동부에 자진출두한 것처럼 국회에 자진출두하라고 촉구하고 나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5일 트위터를 통해 "북핵실험 이틀째, 오늘은 국회 자유한국당 대표 연설이 있는 날인데 자유한국당만 불참해서 본회의가 무산되었다"고 지적한 뒤 "장관들도 허탈해서 돌아가는군요"라면서 "안보, 안보 외치지만 진짜 전쟁나면 안보일 가능성이 높은 정당"이라고 힐난했다.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에선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설 예정이었으나 불참해 결국 회의가 무산되었다.

자유한국당은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데 반발해 국회 일정 보이콧에 나서 현재 국방외교통일위원회와 정보위원회 회의에만 제한적으로 참석하고 있다.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교섭단체 대표가 대표연설을 거부해 본회의가 무산된 경우는 헌정 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한반도 긴장 상황에서도 자유한국당은 안보 논의조차 가로막으며, 국민 불안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한 뒤 "보수의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선언한 것"이라면서 "안보정당이라는 이름도 과분하다"고 꼬집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