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적폐세력 한국당의 환호에 함께한 국민의당을 보며 깊은 자괴감"
우원식 “적폐세력 한국당의 환호에 함께한 국민의당을 보며 깊은 자괴감"
  • 이제학 기자
  • 승인 2017.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촛불 민심에 괴리된 여소야대 4당 체제...낙담하지 않겠다"

김이수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국회 인준이 부결되자 허망하게 국민의당을 쳐다보던 더불어민주당의 원내 사령탑인 우원식 원내대표가 “적폐세력 한국당의 환호에 함께한 국민의당을 보며 깊은 자괴감"을 느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심을 따르는 국회는 없었다”면서 이같이 말하고 “본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은 환호하고 주도권을 쥐었다고 뿌듯해 하는 국민의당, 그것이 여당 앞에 놓은 객관적 현실이었다”고 한국당과 국민의당을 싸잡아 질타했다.

또한 우 원내대표는 “정권교체로 이뤄낸 거대한 민심을 담아내야 할 위치에 선 집권여당이 여소야대 4당 체제 앞에 부족함을 드러내고 말았다”면서 “집권여당 원내대표로서 국민에게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민심과 괴리된 국회 현실을 보았고 민심이 일치된 국회를 만들어야할 책임을 느꼈다는 점에서 정부와 여당에 숙제를 던졌다"고 강조한 뒤 "민심을 따르는 국회는 없었고 부결되던 순간 환호하던 자유한국당과 국회의 주도권 쥐었다며 뿌듯해하는 국민의당이 정부, 여당 앞에 놓인 객관적인 현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적폐세력 한국당의 환호에 함께한 국민의당을 보며 깊은 자괴감을 갖는 것은 저만이 아닐 것”이라면서 “민심을 따르는 국회를 만들기 위한 길에 더 깊이 고민하고 더 결연한 자세로 임하겠다"고 정면돌파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촛불민심과 괴리된 여소야대 4당체제 하에서 수많은 어려움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민심을 따르는 데서 오는 좌절에 낙담하지 않고 국민만 믿고 적폐청산과 민생개혁의 길을 가겠다"고 덧붙였다. 

<우원식 페이스북 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