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정부,차별있는 영·호남 KTX예산 논란...1.3조 "경부선 '↑' vs 호남선 '↓'"
문 정부,차별있는 영·호남 KTX예산 논란...1.3조 "경부선 '↑' vs 호남선 '↓'"
  • 이태희 기자
  • 승인 2017.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주홍 "기존선을 활용하는 호남고속철도의 경우 저속철로 전락될 수 있다.”

문재인 정부 고속철사업에 영호남 차별론이 제기, 귀추가 주목된다.

12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황주홍 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은 "정부가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비 1조 3000 여억원을 삭감하려는 데 반해 같은 금액의 경부고속철도 2단계는 추진한다"면서 KTX 예산편성에서 영 ·호남을 차별화하지 않도록 시정조치를 촉구했다.

황주홍 의원이 기획재정부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조 3,612억원이 증액되었던 경부고속철도 2단계 사업과 상반되게 문재인 정부는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비 1조 3,189억원 삭감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부고속철도 2단계 사업은 당초 직선노선(동대구~부산)이었으나 영남 지역민들의 건의를 정부가 받아들여 곡선노선(동대구~신경주~울산~부산)을 채택했다. 이로 인해 사업비 1조 3,612억원이 추가됐다.

차별없는 사회를 선언한 문재인 정부가 KTX고속철 사업예산안 편성 과정에서 호남을 차별화한다는 지적을 받도 있다.

이러한 경부고속철도 2단계 사업의 노선 변경(경주와 울산 경유 곡선노선)은 호남고속철도와 동일한 경우(나주와 무안공항 경유 곡선노선)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경부고속철도 때와 상반되게 곡선노선으로의 변경을 불허하고 직선노선의 기존선 활용을 추진하면서 호남고속철도 사업비 1조 3,189억원을 삭감하려 하고 있다. 이는 심각하게 호남을 차별한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황주홍 의원은 “신선으로 건설된 경부고속철도와 달리 기존선을 활용하는 호남고속철도의 경우 열차 운행 효율성과 안전성의 저하 및 저속철로 전락될 수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국회 예결특위 간사로서 무안공항을 경유하는 호남고속철도 노선의 조속한 확정과 호남고속철도 예산을 삭감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시도를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