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사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MBC징계무효소송 검토 의지 밝혀고용진 의원 질의에 “대법원장에 취임하면 한 번 잘 살펴보겠다”
이태희 기자 | 승인2017.09.13 09:39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2년째 대법원에 계류 중인 MBC징계무효소송 건에 대해 ‘검토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서울 노원갑)은 12일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2012년 170일 파업을 벌이다 해고 및 징계 처분을 받은 MBC직원 44명이 사측을 상대로 징계무효소송을 진행 중에 있다. 1,2심 판결에서 모두 원고 승소했지만, 사측의 상고로 대법원에 2년 넘게 계류되면서 6년째 복직을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지난 1,2심에서 법원은 ‘당시 파업은 방송공정성을 보장받고자 하는 게 목적으로 보여, 노동조합의 쟁의활동에 대한 정당성이 인정된다’는 취지로 징계 무효 판결을 내렸다.”며 “지난해 밝혀진 백종문 녹취록을 통해서도 최승호PD와 박성제기자는 아무 이유 없이 해고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법원 재판이 지연되는 이유가 뭔가”라며 대법원의 조속한 판결을 촉구했다.

이에 김명수 후보자는 “현재 대법원에서 검토 중인 사건들이 과중한 편이다.”면서도 “대법원장이 되면 한 번 검토해보겠다”라고 답했다.

고 의원은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거치며 공영방송의 공정성이 심각하게 훼손됐고, 국민적 신뢰가 무너졌다"고 지적한 뒤 "이에 MBC와 KBS의 구성원들이 절박한 심정으로 무너진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투쟁에 나섰다”면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으로서 방송 정상화, 해직 언론인들의 복직 및 명예회복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청문회장에서 질의 중인 고용진 의원=고용진의원실 제공>

이태희 기자  babydo@hanmail.net
<저작권자 © 돌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통일로107-39(충정로2가,사조빌딩310호)   |  대표전화 : 02-365-0604  |  기사제보 : straightnews.co.kr@gmail.com
등록번호: 서울 아02675  |  등록일자: 2013.06.04  |  발행인/편집인 : 이제학  |  공식계좌: 농협 301-0172-6261-71 주식회사 돌직구
상호 : 주식회사 돌직구  |  등록번호 : 110-86-05984  |  편집국장 : 김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형목
Copyright © 2017 돌직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