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장악? 적반하장도 유분수, 소가 웃을 일...한 번 제대로 파헤쳐보자"
"방송 장악? 적반하장도 유분수, 소가 웃을 일...한 번 제대로 파헤쳐보자"
  • 이제학 기자
  • 승인 2017.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 출신 민주당 의원들 성명서 내고 '반격' 개시(전문)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대표가 방송 장악 음모 운운하며 장외투쟁을 벌이고 다시 국회에 들어와서는 '조폭 정권' '깡패정권'이라는 원색적인 공격을 퍼붓고 있는 가운데 언론인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적반하장'이고 '소가 웃을 일'이라며 한번 제대로 따져보자고 반격을 시작하여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3일 민주당의 박병석, 박영선, 노웅래, 민병두, 신경민, 박광온, 서형수, 김성수, 김영호, 김종민 의원 등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자유한국당은 자신들이 해온 짓은 철저히 모른 척 한 채 방송장악 운운하며 국정조사를 거론하고 있다"면서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속된 말로 소가 웃을 일이지만, 우리가 지난 정권 내내 강력히 요구했던 일이기도 하니 한번 철저하게 파헤쳐보자"고 반격에 나섰다.

또한 의원들은 "이명박·박근혜 정권 지난 9년 동안 방송은 권력의 통제 속에 정권 입맛에 철저하게 길들여졌다"고 지적한 뒤 "진실을 보도하는 언론사는 이른바 '좌파 언론'으로 낙인찍혔고, 수많은 언론인들이 부당한 해고와 징계 등으로 현장에서 쫓겨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청와대와 집권여당인 자유 한국당은 KBS, MBC 양대 공영방송을 자신들의 손아귀에 넣은 채 정권의 하수인으로 부렸고 낙하산 사장과 경영진들은 언론인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양심마저 저버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의원들은 "이 과정을 지켜본 우리는 국회의원이라는 신분을 떠나 언론에 몸 담았던 한 개인으로서, 선배로서, 동료로서 그 참담함은 말로 다하기 어려웠다"고 심경을 토로한 뒤 "이런데도 자유한국당은 자신들이 해온 짓은 철저히 모른 척 한 채 방송장악 운운하며 국정조사를 거론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끝으로 의원들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저지른 방송장악의 실태를 만천하에 낱낱이 드러내는 일, 이것이야말로 공영 방송 정상화의 진정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면서 "모두 철저하게 규명해 책임자 처벌하고 영원히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의 방송장악 저지 집회>

<언론 출신 민주당 의원 10명 보도자료 전문>

이명박·박근혜 정권 지난 9년 동안 방송은 권력의 통제 속에 정권 입맛에 철저하게 길들여졌다. 진실을 보도하는 언론사는 이른바 '좌파 언론'으로 낙인찍혔고, 수많은 언론인들이 부당한 해고와 징계 등으로 현장에서 쫓겨났다.

당시 청와대와 집권여당인 자유 한국당은 KBS,MBC 양대 공영방송을 자신들의 손아귀에 넣은 채 정권의 하수인으로 부렸고 낙하산 사장과 경영진들은 언론인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양심마저 저버렸다. 그 결과 공영방송은 국민들 속에서 더 이상 설 자리를 잃고 말았다.

이 과정을 지켜본 우리는 국회의원이라는 신분을 떠나 언론에 몸 담았던 한 개인으로서, 선배로서, 동료로서 그 참담함은 말로 다하기 어려웠다. 

이런데도 자유한국당은 자신들이 해온 짓은 철저히 모른 척 한 채 방송장악 운운하며 국정조사를 거론하고 있다.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속된 말로 소가 웃을 일이다. 하지만 우리가 지난 정권 내내 강력히 요구했던 일이기도 하니 한번 철저하게 파헤쳐보자. 

지난달 MBC의 카메라 기자들에 대한 '블랙리스트' 파문은 물론 이정현 홍보수석이 KBS 세월호 보도에 개입한 의혹를 담은 녹취록, 고 김영한 비망록에 적혀있는 청와대의 KBS 이사장과 사장 선임 개입 등 지난 정권의 방송 장악 증거와 정황은 이미 차고 넘친다.

최근에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방송사를 압박해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 예술인들의 방송 출연을 막았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모두가 철저하게 규명해 책임자를 처벌하고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도록 언론사에 영원히 기록으로 남겨야 할 일들이다.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저지른 방송 장악의 실태를 만천하에 낱낱이 드러내는 일, 이것이야말로 공영 방송 정상화의 진정한 첫걸음이 될 것이다. 

2017년 9월 13일 
언론인 출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일동 
(박병석, 박영선, 노웅래 ,민병두, 신경민, 박광온, 서형수 ,김성수 ,김영호. 김종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