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사회
박근혜 정부 4년, 소득10분위 배율 19배에서 30배로 확대고용진 “저소득층 복지와 일자리 늘려 양극화 해소해야”
이태희 기자 | 승인2017.10.12 16:45

지난 4년 동안 상위10% 가구소득 11% 늘 때, 하위10% 29% 줄어

국회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통계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소득10분위별 평균소득 현황’자료를 보면, 박근혜 정부 4년 동안 상․하위 10% 가구의 소득격차가 해마다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10% 가구의 연평균 균등화소득은 605만원 늘었지만, 하위10% 가구는 88만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위 10% 가구의 소득격차는 2012년 19배에서 지난해는 역대 최대인 30배까지 확대된 것이다.

지난해 1인가구와 농어업가구를 포함한 우리나라 전체가구의 월평균 균등화소득은 219만원으로 지난 4년 동안 8.5%(17만2천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통상 가계동향조사에서 발표 전국가구 평균소득(440만원)과는 두 배 정도 차이가 난다. 소득분배지표에서는 1인가구와 농어업가구를 포함한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하며, 가구원수 차이에 따른 소득격차를 조정한 균등화소득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상위10% 가구의 월평균 균등화소득은 524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지난 4년 동안 10.6%(50만4천원) 늘어난 수치다. 반면 하위10% 가구의 월평균 균등화소득은 17만5천원으로 지난 4년간 29.4%(7만3천원) 줄어들었다. 지난 4년 동안 상위10%의 시장소득이 10.6% 늘어날 때, 하위10%는 30% 정도 시장소득이 줄어든 것이다.

[표1] 2012~16년 소득10분위 배율 현황(시장소득기준, 만원)

구분

2012

2013

2014

2015

2016

증감

(16-12)

증감률

전체

202.1

206.8

213.1

216.3

219.3

17.2

8.5%

하위10%

24.8

24.0

21.1

21.2

17.5

-7.3

-29.4%

상위10%

473.9

478.9

497.7

507.6

524.3

50.4

10.6%

10분위배율

19.1배

20.0배

23.6배

23.9배

30.0배

10.9배

 

* 가구원수를 감안한 균등화소득 기준으로, 1인가구 및 농어가를 포함한 전체가구

* 출처: 통계청, 가계동향조사와 농가경제조사를 결합한 소득분배지표

이에 따라 하위10%의 평균소득 대비 상위10%의 평균소득으로 정의한 소득10분위 배율은 2012년 19.1배에서 지난해는 30배로 껑충 뛰었다. 동 배율은 참여정부 말기인 2007년에는 15.2배로, 지난 보수정권 9년 동안 소득양극단의 소득분배는 거의 두 배 수준으로 악화된 것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3년에는 20배, 2014년에는 23.6배, 2015년에는 23.9배로 해마다 소득격차가 확대되고 있다. 박근혜 정부 들어 매해 조금씩 늘어나던 소득격차가 지난해는 큰 폭으로 벌어진 것이다. 지난해 시장소득 지니계수(0.353)가 2006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로 악화된 것도 하위 1~2분위 계층의 소득감소 때문으로 보인다.

소득점유율을 보면, 상위10% 가구의 점유율은 2012년 23.4%에서 지난해 23.9%로 0.5% 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하위10% 가구의 소득점유율은 2012년 1.2%에서 지난해 0.8%로 0.4% 포인트 감소했다. 하위10%~20% 가구의 소득점유율도 같은 기간 4%에서 3.5%로 0.5% 포인트 줄어들었다.

처분가능소득 기준 소득10분위 배율은 2012년 10.2배에서 지난해 9.9배로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보면, 2013년 10.1배, 2014년 10.0배, 2015년 9.0배로 개선 추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지난해는 9.9배로 늘어나 이 수치마저 다시 크게 악화되었다. 소득불평등 완화를 위한 정부의 조세 및 재정정책이 시장소득의 불평등격차 확대를 상쇄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셈이다.

이에 고용진 의원은 “박근혜 정부에서 우리 사회 소득 양극단의 소득격차가 30배까지 늘어났다”면서, 특히 “하위10% 소득이 큰 폭으로 줄어 양극화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마다 올라가는 물가까지 고려하면 저소득층 가구의 생활고는 매우 심각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기초노령연금 30만원 인상 등 저소득층에 대한 복지지출과 일자리를 만들어 양극화를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태희 기자  babydo@hanmail.net
<저작권자 © 돌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통일로107-39(충정로2가,사조빌딩310호)   |  대표전화 : 02-365-0604  |  기사제보 : straightnews.co.kr@gmail.com
등록번호: 서울 아02675  |  등록일자: 2013.06.04  |  발행인/편집인 : 이제학  |  공식계좌: 농협 301-0172-6261-71 주식회사 돌직구
상호 : 주식회사 돌직구  |  등록번호 : 110-86-05984  |  편집국장 : 김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형목
Copyright © 2017 돌직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