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언론인권상이 지켜줬습니다"…'국정원 간첩조작사건' 유오성
[포토] "언론인권상이 지켜줬습니다"…'국정원 간첩조작사건' 유오성
  • 김언용 기자
  • 승인 2017.11.10 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인권센터, 언론인권상 후원기금마련 행사서 감사 증언
'서울시공무원 국정원 간첩조작사건'으로 옥고를 치룬 유오성씨는 언론인권센터가 개최한 '언론인권상 기금마련을 위한 후원회에 참석, "(본인을 구명한) 언론인권센터와 후원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언론인권상이 본인을 살렸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돌직구 DB

[돌직구뉴스=김언용 기자] "죽고싶었을 때 힘을 얻게 하고 풀려나도록 한데 감사드립니다"

국정원 조작으로 간첩으로 몰려 옥고를 치룬, 이른바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사건'의 피해자 유오성씨가  '언론인권상 기금마련을 위한 후원의 밤'에서 언론인권센터에 전한 감사의 말이다.

유씨는 언론인권센터(이사장=류한호)가 8일 서울 관훈동 신영기금회관에서 마련한 행사의 초청 자리에서 "국정원이 간첩으로 몰아 조사받을 때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면서 "간첩 조작의 무고를 밝혀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언론인권센터, 그리고 언론인권상 후원자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류한호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언론이 본연의 사명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하는 중심에 언론인권센터가 자리하겠다"며 "언론인권상은 언론상황을 능동적으로 개선하고 긍정적 언론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언론인권센터는 언론보도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인권을 옹호하는 시민언론단체다. 언론인권상은 올해 15회째로 지금까지 모두 45건(사람)에 대해 시상했다.

류한호 언론인권센터 이사장은 "언론인권상은 언론상황을 능동적으로 개선하고 긍정적 언론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돌직구 DB]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