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공장, 노사갈등으로 '코나' 생산 잠정 중단
현대차 울산공장, 노사갈등으로 '코나' 생산 잠정 중단
  • 이태희 기자
  • 승인 2017.11.28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울산1공장이 파업에 들어가면서 소형SUV ‘코나’ 생산이 잠정 중단됐다.

28일 현대차에 따르면 노사 갈등을 겪고 있는 울산공장은 지난 27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코나’를 생산하는 1공장 11·12라인의 가동이 멈췄다.

울산1공장 노사는 11라인 ‘코나’ 생산에 이어 12라인에 투입하기 위한 협의를 지난달부터 사측과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과정에서 1공장 노조 일부 대의원이 생산라인 내 창문 설치와 협력업체에서 생산 중인 부품을 자신들의 공정으로 회수를 요구하는 등 협의와 무관한 사항을 요구해 교섭이 늦어졌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회사는 더 이상 협의를 지연할 수 없다고 판단, 지난 24일 오전부터 코나를 12라인에 전격 투입했다. 이 과정에서 대의원들과 회사 관리자 사이에 충돌이 발생해 관리자 2명이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사측은 "이번 노조의 행위는 관련법상 정상적 작업지시를 거부하는 태업"이라면서 "엄연한 불법행위"라는 입장이다.

노조 측도 긴급성명서를 내고 "합법적인 쟁의기간 중 사측의 도발을 응징하기 위한 합법적인 파업"이라면서 "임단협 시기에 자행된 단체협약 위반, 강제투입 도발을 막아내지 못한다면 노조의 현장권력이 무력화 될 것"이라고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