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동영상 루머' 이시영측 최초 유포자 고소
'성관계 동영상 루머' 이시영측 최초 유포자 고소
  • 스트레이트뉴스 (webmas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15.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관계 동영상 루머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배우 이시영(33)씨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1일 검찰 등에 따르면, 이씨 소속사인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신원불상의 최초유포자를 찾아 처벌해 달라며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씨는 고소장에서 "여성에게 가장 치욕스럽고 흠집을 내기 쉬운 성적 동영상의 존재를 기정사실화하고, 겁박에 의해 불법적인 일들에 연루된 것처럼 적시하고 있어 이미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고 토로했다.

소속사 대표 또한 "정보지 유포로 '소속 연예인 협박' 등의 불명예를 안게 됐다"며 "영업에도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만큼 정보지를 제작하고 유포시킨 자를 찾아 엄중히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