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 발표회 '중도퇴장' 조영남, KBS2 '나를 돌아봐' 계속 하기로
제작 발표회 '중도퇴장' 조영남, KBS2 '나를 돌아봐' 계속 하기로
  • 이태희 (babydo@hanmail.net)
  • 승인 2015.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차 선언 7시간만 해프닝 일단락
[사진제공=뉴시스]

가수 조영남(70)이 '나를 돌아봐' 하차 의사를 철회하고 촬영에 합류하기로 했다.

13일 KBS 2TV '나를 돌아봐' 제작진 측은 "조영남이 '나를 돌아봐'에서 하차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고운 PD와 이경규가 제작발표회가 끝난 뒤 조영남을 설득했고 마음을 돌렸다"며 "16일 촬영을 재개하면서 오늘 못 찍은 예고편과 포스터를 찍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수미는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첫방송 예상 시청률을 묻는 질문에 "시청률은 박명수에게 달렸다. 최민수 때문에도 볼 것"이라며 "파일럿 프로그램 당시에 이경규-조영남 팀은 우리 세 팀 중에서 시청률 점유율이 가장 떨어졌고 경고도 제일 많이 먹었다. 그래서 시청자들이 이 커플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조영남은 "면전에서 이렇게 모욕적인 말은 처음 듣는다"며 "지금 이 자리에 있을 필요가 없다. 이 시간부로 당장 하차하겠다"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조영남은 이경규와 제작진의 만류에도 결국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경규는 "(조영남이) 라디오 생방송이 있어서 먼저 자리를 뜬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끝내 조영남은 돌아오지 않았다.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제작발표회는 유야무야 끝났다.

현장을 떠난 조영남은 MBC 표준FM '조영남, 최유라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생방송에 DJ로 출연해 평소처럼 진행을 이어갔다.

그는 라디오 생방송이 끝난 후에도 예정에 있던 '나를 돌아봐' 촬영에 합류하지 않았다. 조영남의 행방이 묘연해지고 '나를 돌아봐' 제작진도 그와 연락이 닿지 않으면서 진짜 하차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강하게 일었다.

한편 '나를 돌아봐'는 타인을 통해 자신을 되돌아보는 역지사지 콘셉트의 자아성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경규가 조영남의 매니저로, 박명수가 김수미의 매니저로, 최민수가 이홍기의 매니저가 되어 살아본다.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