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돌직구] 박범계 "주성영 사태, MB 공작정치 냄새가 나도 너무 난다"
[오늘의돌직구] 박범계 "주성영 사태, MB 공작정치 냄새가 나도 너무 난다"
  • 스트레이트뉴스 (webmas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17.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TF 위원장은 11일 주성영 전 의원과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간 DJ 비자금 진실 공방과 관련해 MB 정권 공작 의혹을 제기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주 전 의원은 양도성 예금 증서 위변조를 확인하는데 시간이 걸렸다고 한다"며 "(박 최고에게 제보를 받은 뒤) 2년 8개월이 걸렸다는 것은 장난에 불과한 언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이 들어서서 폭로한 것은 이중 누군가가 주 전 의원에게 확신을 부여한 것"이라며 "2008년 10월은 MB 정권이 박연차 수사로 혈안이 돼 있었다. 공작정치의 냄새가 나도 너무 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현 검찰은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한다"며 "이 점에 대해서 검찰의 대응을 기다려 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