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불우이웃돕기 성금 100억 기탁
포스코그룹, 불우이웃돕기 성금 100억 기탁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7.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그룹(회장 권오준)이 11일 연말 불우이웃돕기 성금 10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포스코그룹은 올해 경영실적이 호조를 보여, 사회배려층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보다 20억원 증액했다

포스코는 지난 8일 열린 이사회에서 80억원을 기탁키로 의결했으며, 이밖에 포스코대우가 5억원,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켐텍 각 3억원, 포스코에너지와 포스코ICT 각 2억원, 포스코강판, 포스코터미널, 포스코엠텍, 포스메이트, 포스코기술투자 등이 각 1억원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법을 근거로 1998년 설립된  국내 최대 규모의 법정 민간 모금배분기관으로, 성금은 아동·청소년·노인·여성·장애인 등의 교육비·난방비·주택수리비  등 민간 복지사업에 주로 지원되고 있다.

포스코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설립 초기인  1999년부터 매년 모금회의 나눔 파트너로 참여해 왔으며, 지난 2007년부터는 그룹사와 함께 성금을 마련해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하고 있다.

포스코는 앞서 지난달 포항 지진이 발생하자 포스코그룹과 외주파트너사 임직원들의 급여 1% 기부로 운영하고 있는 포스코1%나눔재단, 계열사, 외주파트너사들과 함께 성금 20억원을 전달했다.

아울러 위축된  지역 경제를 살리고자 포항지역 전통시장을 찾아 부서단위 회식과 장보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으며  임직원들은 지진 발생 직후부터 현재까지도 피해복구를 위한 봉사활동에 지속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