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비정규직 근로자 3000여명 정규직 전환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비정규직 근로자 3000여명 정규직 전환
  • 강인호 기자
  • 승인 2017.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기간제 근로자 전환 현황./자료제공=국토부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기간제 근로자 전환 현황./자료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산하 23개 공공기관에서 직접 고용한 기간제 근로자 4610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심의 결과 3063명(66.4%)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정규직 전환에서 제외된 근로자는 정부가 지난 7월 발표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서 전환 예외자로 규정한 육아휴직 대체 등 한시적 근로자 및 고령자, 변호사 등 고도의 전문적인 직무 종사자다.

정규직으로 전환이 결정된 근로자들은 각 기관의 전환절차가 마무리되는 내년 2월내로 대부분 정규직으로 전환 임용될 예정이다.

기관별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1379명의 기간제 근로자 중 91%인 1261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으며, 코레일테크는 기간제 근로자 617명 중 52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그 외 코레일네트웍스는 359명, 한국국토정보공사는 284명, 한국수자원공사 233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한다. 

기간제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이 마무리되면서 비정규직 중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파견·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협상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파견·용역 근로자의 경우 현재 각 기관별로 구성한 '노·사·전문가 협의체'에서 정규직 대상, 전환 방식 등을 협의 중이다.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의 파견·용역 근로자 중 정규직 전환 대상자는 약 2만6000여명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내에 기간제 근로자의 전환 심의를 완료해 정책의 추동력을 확보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파견·용역 근로자도 정규직으로 원만하게 전환돼 사회 양극화 완화, 비정규직 고용관행 해소에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이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