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함 속 미묘한 신경전…"순조롭게 가보자"
훈훈함 속 미묘한 신경전…"순조롭게 가보자"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고위급회담 전체회의 초반부터 공개 여부를 두고 양측 대표가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북측 대표단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회담 전체를 공개하자고 요구했으나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거절했다.  

남북 회담 대표단은 9일 오전 10시께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남북 고위급회담 전체 회의를 진행했다. 그러나 모두발언에서 남북 양측 대표는 공개 여부를 두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리 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회담 형식의 문제다"라고 운을 뗀 뒤 "오늘 이 회담을 지켜보는 내외의 이목이 강렬하고 기대도 큰 만큼 우리 측에서는 공개해서 실황이 온 민족에게 전달되면 어떤가 하는 그런 견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자 선생들도 관심이 많아서 오신 거 같은데 확 드러내놓고 하는 게 어떠냐"고 회담을 전체 공개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조 장관은 완곡하게 거절했다.

조 장관은 "회담 공개와 관련해서 말하는 것도 상당히 일리가 있다"며 "공감을 하는데, 아무래도 저희가 모처럼 만나서 할 이야기가 많은 만큼 일단 통상 관례대로 회담을 비공개로 진행을 하자"고 답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중간에 기자분과 함께 공개회의 하는 것이 순조롭게 회담을 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타일렀다. 

이에 대해 리 위원장은 "그저 명백한 것은 민심이 큰 만큼 우리 회담을 투명성 있게, 북한이 얼마나 진지하게 노력하는가를 보여주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당국이 하는 일에는 의미가 깃들어야 한다. 그 의미가 결국은 민심에 부응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런 측면에서 공개했으면 좋겠는데 귀측의 견해를 감안해서 비공개로 하다가 앞으로 필요하면 기자선생들 다 불러서 우리 회담 상황을 알려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