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UAE, 전략적 동반관계 격상…의혹 해소는 미지수
한·UAE, 전략적 동반관계 격상…의혹 해소는 미지수
  • 이태희 기자
  • 승인 2018.01.09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9일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회동 뒤 "이번 만남을 계기로 (한국과 UAE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전면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나가자는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만나 참석자들을 향해 기념촬영을 권유하고 있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만나 참석자들을 향해 기념촬영을 권유하고 있다. / 뉴시스

임 실장은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인근의 한 식당에서 칼둔 청장과의 오찬 회동 결과에 대해 이같이 밝힌 뒤 "(앞으로) 1년에 한 번씩 오가면서 양국 관계를 더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오전 11시10분부터 1시간 가량 비공개 회담을 가졌으며, 중간에 오찬을 함께 해 오후 2시30분까지 총 3시간30분 가량 회동을 이어갔다.

임 실장은 "오늘 칼둔 청장과 정말 긴 시간 여러 분야에 걸쳐서 많은 얘기를 나눴다"며 "지난 한달 간 우리 언론에 참 많은 보도가 있었는데 저는 무엇보다도 이번 계기에 한국과 UAE가 얼마나 서로 중요한 친구인지를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칼둔 청장은 "UAE와 한국은 역사적으로 매우 특별하고 오래된 관계를 갖고 있다"며 "그것은 저희가 매우 중요히 여기는 관계이고 우리가 지속해서 함께 강화하고 더 많은 영역에서 더 많은 관계를 맺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관계"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많은 영역 그리고 많은 분야를 관장하는 매우 특별한 관계를 갖고 있고 그와 같은 관계는 정부·민간·공공 영역의 모든 부분을 관장한다"며 "UAE 국민들과 한국의 국민들은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고 매우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러한 관계의 역량은 UAE 정부와 한국 정부 간의 관계에 드러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대화를 갖게 된 것은 매우 기쁜 일이었고 앞으로도 이러한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키우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노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부와 UAE는 2009년 12월 이명박 전 대통령이 UAE를 방문했을 당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은 이후 현재까지 이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청와대에서는 칼둔 청장의 방한을 계기로 임 실장의 지난달 UAE 방문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동안 야권을 중심으로 임 실장의 UAE행을 둘러싸고 이전 정권 비리 연루설, 원전사업 무마설, 군사협력 갈등설 등 여러 의혹이 제기돼왔다.

청와대는 이날 도출한 한·UAE 관계 증진을 해나가자는 협의 결과를 통해 그동안의 의혹들이 해소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