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제조기' 한토신, 2년 연속 마수걸이 미분양…과잉공급 주범
'미분양 제조기' 한토신, 2년 연속 마수걸이 미분양…과잉공급 주범
  • 조항일 기자
  • 승인 2018.01.1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신탁이 올해 전국에서 첫 분양한 '강진 코아루 블루핀'이 7명 청약에 그치는 최악의 미달사태를 겪었다. 사진은 '강진 코아루 블루핀' 조감도.
한국토지신탁이 올해 전국에서 첫 분양한 '강진 코아루 블루핀'이 7명 청약에 그치는 최악의 미달사태를 겪었다. 사진은 '강진 코아루 블루핀' 조감도.

한국토지신탁이 2년 연속 전국 첫 '마수걸이' 분양에도 불구하고 미분양 사태를 면치 못하면서 '미분양 제조기' 오명을 이어갔다. 일각에서는 한국토지신탁의 브랜드인 '코아루'가 밀어내기 분양으로 주택과잉공급에 일조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첫 분양한 전남 '강진 코아루 블루핀'은 194가구의 모집에 7명만이 청약을 신청했다. 

이 단지는 분양 전부터 강진 내 최고 19층 단지와 함께 지역 내 최초 지하주차장 엘리베이터, 최대 규모 커뮤니티시설 등을 앞세웠지만 시장의 반응은 냉랭했다. 

더욱이 지역의 중심이 되는 강진군청까지는 직선거리로 약 2km 떨어져 있는 입지에도 불구하고 분양가는 2억5000만원 수준으로 앞서 분양한 '남양휴톤'(2017년 10월 분양) 보다 1000만원 높다.

'냠양휴톤'은 강진군청까지 약 450미터 떨어져 있다. 남양휴톤은 입지적으로 강진 코아루 블루핀보다 낫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여전히 미분양 털어내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한국토지신탁의 미분양 사태는 하루이틀이 아니다. 지난해 마찬가지로 전국에서 첫 분양한 '해남 코아루 더베스트'는 380가구 모집에 101가구만이 청약을 신청했다. 1년여가 지났지만 여전히 미분양 상태다.

일각에서는 한국토지신탁이 무분별한 밀어내기 분양으로 지역 내 주택과잉공급을 야기한다고 지적한다.

실제 국토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2017년 11월 미분양 주택현황'에 따르면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5만6647가구다. 이 중 전남은 651가구로 세종(0건), 서울(68가구) 다음으로 미분양 물량이 적었지만 '코아루' 브랜드는 좀처럼 지역에서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다.

한 전남 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전남의 경우 입주물량이 향후 많지는 않지만 신규공급 단지가 나올수록 기존 단지의 미분양 물량은 더욱 털어내기가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전남지역에는 3297가구의 신규공급이 예정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