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실소유 의혹 '다스'로 한걸음 더 들어간 검찰
MB 실소유 의혹 '다스'로 한걸음 더 들어간 검찰
  • 고우현 기자
  • 승인 2018.01.1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투자금 140억원 반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전 경영진 등 주요 인사를 소환 조사했다. 다스 120억 횡령 의혹 수사와 함께 '투 트랙'으로 진행되고 있는 이 사건 수사 역시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양 갈래로 진행되고 있는 다스 관련 검찰 수사는 모두 실소유주 논란에 마침표를 찍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간 검찰과 특검의 수차례에 걸친 수사가 진행됐음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다스는 나란히 언급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전담팀이 다스 직원의 120억원 횡령 의혹 사건을 파악해 실소유주를 확인하고 있다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해외에 동결됐던 BBK 김경준씨의 돈 140억원이 다스로 입금되는 과정을 수사하고 있다. 이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이 정부를 동원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수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이 민간 기업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정부를 동원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직권남용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고 법조계는 보고 있다. 논란이 거듭됐던 다스 실소유주 의혹 역시 해답에 가까워질 전망이다. 

그간 첨단1부는 전담팀이 공소시효 문제에 쫓기고 있는 것과 달리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왔다. 이상은 다스 회장의 운전기사,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이 검찰 조사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과거 수사 때와 다른 유의미한 진술 등이 쌓였다고 한다.   

최근에는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권승호 전 전무를 수차례 소환 조사하기도 했다. 김 전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이던 시절부터 함께한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다스 설립 과정을 알고 있는 인물로 검찰의 주요 조사 대상으로 꼽혔다. 권 전 전무와 함께 다스 경영에 깊숙하게 관여한 인물로도 전해진다. 

이처럼 수사가 궤도에 오르면서 관심은 이 사건 의혹을 풀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재수 전 LA 총영사 조사 성사 여부에 쏠린다. 김 전 총영사는 2007년 BBK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이 전 대통령 '방패'로 활약한 뒤 이듬해 LA 총영사로 임명된 바 있다. 그는 당시 투자금 반환 과정 실무를 주도한 인물로 알려졌다.

140억원 투자금 반환 과정에 관여한 한 청와대 행정관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 전 총영사 지시로 김경준씨 돈을 한국 정부 차원에서 동결을 요청할 수 있는지 등을 검토한 바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검찰 역시 김 전 총영사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다방면으로 접촉을 시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지 영주권자인 김 전 총영사가 귀국해 기존 입장을 뒤집고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한 진술을 내놓지는 않을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