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슈퍼 주총데이' 사라진다…대기업 주주 친화경영 신호탄?
SK그룹 '슈퍼 주총데이' 사라진다…대기업 주주 친화경영 신호탄?
  • 김세헌 기자
  • 승인 2018.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회장 최태원)이 지주회사와 핵심 계열사들의 주주총회 일정을 분산·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SK그룹은 18일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등과의 협의를 거쳐 올해 주총을 3월 중에 분산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주총 일정은 조만간 소집공고로 알릴 계획이다.

국내 대기업 지주사가 주총 분산 개최를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복수의 회사가 동시에 주총을 열어 주주들의 참여가 제한되는 부작용을 최소화 하고 주주 쳔의를 제고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제로 12월 결산하는 상장 법인들이 3월 특정한 날에 몰리는 '슈퍼주총데이'로 인해 여러 회사의 주식을 보유한 주주들이 각사 주총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안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SK는 지난해 12월 주요 지주사 중 최초로 도입을 결정하기도 했다. SK는 주주가 총회에 출석하지 않고도 전자적 방법으로 의결권을 행사하는 전자투표제도를 오는 3월 정기주총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전자투표제 역시 직접 현장에 참석하지 않고 주총에 참여,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대표적인 주주친화 정책이다.

SK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투자전문 지주회사 도약을 목표로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사회와 주주의 요구에 부응하는 다양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