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등 北 방남단 첫날 일정 순조롭게 소화
현송월 등 北 방남단 첫날 일정 순조롭게 소화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강릉아트센터 시설점검을 마지막으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첫날 일정이 사실상 마무리됐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트센터 시설 점검을 마치고 숙소인 스카이베이 호텔로 향하고 있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트센터 시설 점검을 마치고 숙소인 스카이베이 호텔로 향하고 있다.

사전점검단은 이날 오전 9시17분께 경기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 통과 뒤 버스로 이동해 오전 10시22분께 서울역에 도착했다. 

현 단장은 '방남 소감'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엷은 미소만 띤 채 곧바로 강릉으로 향하는 KTX 기차에 탑승했다. 사전점검단을 태운 강릉행 KTX 열차는 오전 10시50께 서울역에서 출발했다.

오후 12시45분께 강릉역에 도착한 사전점검단은 여전히 방남 소감과 방남 일정이 늦어진 이유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답을 하지 않고 곧바로 강릉 경포대 인근 씨마크호텔로 이동해 오찬을 가졌다. 오찬 메뉴로는 송이곁들인 갈비찜과 대관령 감자전, 초당두부 들깨탕 등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찬을 마친 사전점검단은 오후 2시12분께 숙소로 알려진 강릉 스카이베이 호텔에서 1시간5분 가량 머물었다. 이들은 호텔에서 체크인을 하고 잠시 여정을 푼 뒤 오후 일정, 점검 사항 등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오후 3시30분께에는 황영조기념체육관이 있는 강릉 명륜고등학교에 도착해 곧바로 공연 시설을 점검했다. 

현 단장은 여전히 취재진의 질문에 응하지 않았지만, 안정호 북한 예술단 무대감독은 우리 측에서 건낸 "안녕하십니까"라는 말에 인사에 "안녕하세요"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이들은 10여분 간 시설을 점검하고 곧바로 강릉아트센터로 이동했다.

황영조 체육관은 1500석 규모로 1000석 규모인 강릉아트센터보다 크지만 1998년 준공돼 시설이 노후화 된 데다, 음향 등의 공연시설이 뒷받침 되지 못한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힌다.

반면 강릉아트센터는 아트센터 내 대공연장인 사임당홀(998석)은 150여명의 출연이 가능한 무대와 첨단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뮤지컬, 오페라, 콘서트, 연극, 무용 등 다양한 공연이 가능하다. 

아트센터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각종 공연을 비롯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개막식, VIP 리셉션 장소로 활용된다. 

현 단장 등 점검단은 아트센터에서 2시간30분 가량 머물며 무대 조건과 필요한 설비, 객석의 규모 등 공연장 여건을 꼼꼼하게 점검했다. 아트센터 1층 로비에서는 '위풍당당 행진곡' 등 음향시설을 점검하는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점검단은 이곳에서 공연설비와 여건 등을 점검하는 한편, 우리 측과 필요한 제반사안을 조율한 것으로 보인다.

사전점검단은 관람석 규모가 큰 공연장을 희망해온 만큼 아트센터와 황영조체육관 두 곳 가운데 한 곳을 최종 결정할 전망이다.

이날 강릉에서 공연장 후보지 시설점검을 마친 현 단장 일행은 오후 6시25분께 숙소로 돌아왔다. 이들은 이곳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무대 조건과 설비, 공연 내용 등에 대해 논의하며 우리 측 인사와 다시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 단장 일행은 이날 강릉에서 1박을 한 뒤 내일 서울의 2~3곳 시설을 둘러볼 예정이다. 서울 공연의 유력한 후보지로는 세종문화예술회관, 예술의 전당, 고척스카이돔 등이 꼽힌다. 이들은 점검을 마치면 다시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북, 1박2일의 방남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