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넥소' 탄 문대통령…혁신성장 힘 싣는다
자율주행차 '넥소' 탄 문대통령…혁신성장 힘 싣는다
  • 고우현 기자
  • 승인 2018.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차로 서울에서 판교까지 이동하며 4차산업혁명 시대 신기술 개발과 기업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초구 서울만남의광장휴게소에서 현대자동차 자율차 개발팀장인 이진우 현대자동차 상무로부터 자율주행자동차 설명을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초구 서울만남의광장휴게소에서 현대자동차 자율차 개발팀장인 이진우 현대자동차 상무로부터 자율주행자동차 설명을 듣고 있다.

전날 충북 진천에 위치한 한화큐셀 생산시설을 방문해 일자리 창출 모범 사례와 태양광 부품 업계 1위를 격려한 것에 이어 이틀 연속 기업 살리기 행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율주행차로 서울 양재동 만남의 광장에서 출발해 판교테크노밸리가 있는 판교 IC까지 약 7㎞의 고속도로 구간을 15분간 이동했다. 

문 대통령이 시승한 차량은 현대차의 자율주행 기술이 들어간 신형 수소전기차 '넥소(NEXO)'다.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가전전시회 CES에서 공개된 넥소는 다음 달 출시를 앞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진우 현대차 자율주행차 개발팀 팀장(상무), 자동차 제원을 척척 맞춰 유명세를 탄 '자동차 신동' 김건 군과 넥소를 함께 타고 운전자 없이 운행되는 자율주행 기술을 체험했다.  

문 대통령은 자율주행차 시승을 마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행사에 정부에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기업에서는 현대차, 삼성전자, LG전자, 네이버랩스, SK텔레콤, KT, 카카오모빌리티를 비롯해 자율주행 기술 산학 연구진도 대거 자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