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정당 출발"…국민-바른 통합신당명 '미래당'
"100년 정당 출발"…국민-바른 통합신당명 '미래당'
  • 고우현 기자
  • 승인 2018.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2일 통합신당명을 '미래당'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오른쪽)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위원회 3차 전체회의를 마친 뒤 논의 끝에 결정한 당명 '미래당'을 공개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오른쪽)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위원회 3차 전체회의를 마친 뒤 논의 끝에 결정한 당명 '미래당'을 공개하고 있다.

양당 통합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제3차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회의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100년 이상 가는 굳건한 정당을 만들겠다는 다짐을 담아 당명을 미래당으로 결정했다"며 "앞으로 저희 당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끌어간다는 취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