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선제적 도입
NH투자증권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선제적 도입
  •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 승인 2018.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험기반 접근법(RBA: Risk Based Approach) 시스템 도입
2019년 RBA 시스템 구축 및 운영 관련 국가간 상호평가 예정

NH투자증권이 증권업계 최초로 자급세탁 방지를 위한 위험기반 접근법(RBA: Risk Based Approach) 시스템을 도입했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서 권고하는 RBA시스템을 도입했는데, 해당시스템은 금융거래에 내재된 자금세탁행위 및 공중협박자금조달행위의 위험도에 따라 부문별 관리수준을 차등화하는 위험평가 체계를 말한다.

자금세탁위험도가 높은 곳에는 모니터링 및 인적자원을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상대적으로 저위험 고객은 간소화된 자금세탁 시스템을 적용하는 방식이다.

2012년 FATF 개정안에 따라 각국의 위험평가와 RBA 시스템 도입이 의무화됐다.

국내는 2019년 RBA 시스템 구축 및 운영에 대한 제4차 국가간 상호평가가 예정돼 있으며 현재 금융감독원 등 감독기관과 금융기관들이 시스템 구축을 추진중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최근 가상화폐 등을 이용한 자금세탁 범죄가 급증하며 감독당국이 가이드라인을 배포하는 등 규제가 계속 강화되고 있다”며 “본인 및 대리인의 고객확인 의무화, 요주의 인물 필터링(Watch List Filtering) 등 고객확인의무 수행 누락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산시스템을 체계화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국내는 물론 해외 현지법인에 대해서도 자금세탁방지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