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도소득세 폭탄에 다주택자 '나 떨고 있니'
양도소득세 폭탄에 다주택자 '나 떨고 있니'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가 내달 시행을 앞두고 주택매물이 꾸준히 나오면서 부동산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사진=뉴시스 제공.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사진=뉴시스 제공.

6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 1~2월 서울지역 아파트 거래건수는 2만1274건으로 전년 동기(9141건)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아파트 거래건수는 올해 1월 1만19건, 2월 1만1255건 등으로 늘어나고 있는데 이달에도 6일  현재 1824건을 기록 중이다.  

강남4구의 거래량이 두드러졌다. 송파구가 1~2월 1717건으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 1476건 ▲강동구 1131건 ▲서초구 1057건 순으로 나타났다. 강북의 경우 ▲노원구 1603건 ▲성북구 1116건 ▲양천구 1007건 등이었다.  

전통적 거래 비수기인 1~2월에 아파트 매매건수가 급증한 데는 초과이익환수제,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등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앞으로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를 부동산 규모에 따라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보유세 인상은 문재인정부 공약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그동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통해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