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캐는 노다지' 로또복권 사업자 선정
'황금 캐는 노다지' 로또복권 사업자 선정
  • 전근홍 기자
  • 승인 2018.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동행복권컨소시엄’ 우선협상대상자로

“황금을 캐는 노다지”로 일컫어지는 로또 복권 차기 사업자 선정 절차가 마무리 됐다.

9일 기획재정부는 로또의 차기 사업을 제주반도체·한국전자금융·에스넷시스템·케이뱅크 등으로 구성된 ‘동행복권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동행복권 컨소시엄은 제주반도체(43.7%), 한국전자금융(21.5%), 에스넷시스템(12.0%) 케이뱅크(1.0%) 등으로 구성돼있다.

동행복권 외에도 인터파크·나눔로또 컨소시엄 등 총 3개 컨소시엄이 참여한 이번 입찰의 평가결과를 보면 동행복권이 91.0751점으로 가장 점수가 높았고 인터파크(90.5663점), 나눔로또(89.6716점) 등 순이었다.

차기 복권수탁사업자는 올해 12월부터 향후 5년간 로또, 즉석식 복권 등 복권사업을 수탁해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