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적폐 VIP' 청산을 위한 검찰의 한 수는?
[기자수첩] '적폐 VIP' 청산을 위한 검찰의 한 수는?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3.12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14일 소환 앞두고
박영준·이상주 등 막바지 보강조사
뇌물-300억대 비자금'혐의 다지기 총력

 

검찰이 오는 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두고 민간 불법자금 수수 의혹에 대해 막판 조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 맏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를 비롯해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송정호 전 법무부 장관 등을 소환했다.  

미소짓는 이명박 전 대통령 뒤 항의피켓

1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전날 이 전무와 박 전 차관, 송 전 장관을 비공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전무는 이 대통령의 장녀 주연씨의 남편으로, 이 전 대통령이 설립한 청계재단 이사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26일 이 전무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뒤 곧바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검찰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 전무에게 인사 청탁과 22억원에 달하는 금품을 건넨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이를 증명할 메모 등 증거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무에게 전달된 돈이 이 전 대통령까지 흘러갔을 것으로 보고 막판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박 전 차관과 송 전 장관도 불법자금 수수 의혹에 연루된 인물들이다.

MB정부 시절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박 전 차관은 이명박 정부 국정운영과 인사에 막강한 영향력을 가졌던 인물이다. 송 전 장관은 김대중정부 시절 법무장관을 지내고, 이 전 대통령이 설립한 청계재단의 이사장을 맡은 바 있다. 

이들은 이 전 회장과 관련된 매관매직과 대보그룹 등 불법금품 수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두고 이들에 대한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검찰 입장에 따라 비공개 소환조사가 이뤄지게 됐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뇌물 의혹 전반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뇌물 의혹 전반에 대한 사실관계와 함께 이 전 대통령이 여기에 개입했는지 여부가 주요 조사 내용이 될 전망이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를 토대로 이 전 대통령 조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포토라인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포토라인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뉴시스)

또한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소환을 이틀 앞두고 질문지 초안을 작성하는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혐의 내용이 방대한 만큼 200여개 질문, 100쪽 분량으로 채워졌던 박근혜 전 대통령 질문지에 비해 적지 않은 분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조사에서 각종 혐의에 대한 사실관계 자체보다, 이미 확보된 진술과 증거를 토대로 본인의 개입 여부를 묻는 질문을 주로 던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3월 21일 조사를 받았던 박 전 대통령의 경우 100쪽 분량이 넘는 질문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검찰이 준비한 질문 갯수만 200여개가 넘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박 전 대통령 조사는 21시간 만에 끝났다. 조사는 자정 12시를 전후로 끝났지만, 조서를 검토하는 데만 6시간 이상이 소요됐었다.

이 전 대통령의 경우도 혐의 내용이 방대한 만큼 만만치 않은 분량의 질문지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조사 시간이 박 전 대통령보다 더 길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이 전 대통령은 삼성의 다스 소송비용 대납,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민간 불법자금 수수 등 100억원대 뇌물 수수혐의, 다스를 통한 300억대 비자금 조성 혐의를 받고 있다. 

이미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다스 실소유주로 결론 내리고 삼성이 대납한 다스 소송 비용 60억원을 뇌물로 보고 있다. 또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4억5000만원 수수한 혐의, 최근에는 ABC상사 손모 회장으로부터 2억원 받은 혐의까지 포착했다. 다스 경영진이 조성한 것으로 파악된 비자금 300억원에 대해서도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정치자금으로 들어갔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에서 기소독점권 무장해제 위기에 있는 검찰. 정경유착의 화신, MB를 어떻게 수사하느냐에 따라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달라질 것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비케이 2018-03-13 21:15:31
MB, 왜 이렇게 간교할까요?
국민을 속일 수 있을지 모르나
자기가 믿는 하나님은 속일 수 없을텐데 ---

gjqgjq 2018-03-13 18:13:32
노통 소환 전 예행연습, 헬기동원, 특별 스튜디오까지 설치해 망신주기에 동참했던 MBC KBS SBS를 기억한다.

쥐를잡자 2018-03-13 17:45:47
얄팍한 쥐 때 무리들.............!

킹스맘 2018-03-13 10:45:41
내일은 기다리고 고대하던 전국민 쥐잡는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니엘 2018-03-12 18:17:48
탈탈 털어서 죄 있음 모두 잡아서 감옥에 싸그리 집어넣고 조사하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