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패럴림픽] 값진 銅 신의현이 꺼낸 한마디 '차가운 현실'
[2018 평창패럴림픽] 값진 銅 신의현이 꺼낸 한마디 '차가운 현실'
  • 조항일 기자
  • 승인 2018.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럴림픽에 좀 더 많은 관심을 쏟아주셨으면 좋겠다"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역주하고 있다. 신의현은 이날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역주하고 있다. 신의현은 이날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사진=뉴시스 제공.

평창 동계 패럴림픽 사상 세 번째 메달을 안긴 장애인노르딕스키의 신의현(창성건설) 선수의 시상식 후 취재진과 첫 만남에서 나온 말이다.

신 선수는 지난 11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장애인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km 좌식 경기에서 42분 28초 9를 기록해 동메달을 목에걸었다. 패럴림픽 사상 우리나라의 세 번째 메달이다. 

신 선수는 시상식에서 기쁨도 뒤로 한 채 "예전보다 국민의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방송 중계시간이 적어 아쉽다"며 "평창 패럴림픽이 장애인체육에 관한 국민 인식 개선에 전환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시청자들은 감동의 장면을 볼 수 없었다. 대부분이 정규 편성된 예능프로그램을 그대로 방송하는 등 지난 평창올림픽과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평창올림픽의 경우 지상파 방송 3사는 모두 중계를 했지만 패럴림픽 자체는 TV에서 찾아보기조차 어려운게 현실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러한 현실에 즉각 반응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12일 청외대 수석보자관 회의에서 "우리 방송의 패럴림픽 경기 중계가 외국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라며 중계 확대를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또 "평창올림픽을 성공시키려는 우리 국민의 노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패럴림픽에서 활약하며 감동을 주는 선수들의 아름다운 모습이 우리 일상 생활에서 구현될 수 있어야 비로소 성공한 패럴림픽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 선수는 오는 13일 장애인 바이애슬론 남자 12.5㎞ 좌식 경기에서 또 한번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