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알뜰교통카드 세종시 첫 선…최대 30% 절약
광역알뜰교통카드 세종시 첫 선…최대 30% 절약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당시 공약으로 내걸었던 '광역알뜰교통카드'가 본격적으로 도입된다.

자료제공=국토부
자료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국민 교통비 부담 경감을 위한 광역알뜰교통카드 도입'의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고 오는 30일 세종시 시범사업에 앞서 16일 체험단 발대식을 열었다. 

세종시민 500명으로 구성된 체험단은 오는 7월까지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실제로 활용해본 뒤 제도 개선 사항 등을 건의하게 된다. 시범사업인 만큼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범위는 세종시내로 한정된다.

정부는 올 상반기 세종시를 시작으로 울산, 전주시 등으로 정기권 시범 발행을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정기권 발행을 본격화하고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용자는 최대 30%까지 교통비를 절약할 수 있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기존 권역별 환승할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월 44회 정기권을 기존보다 10%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한다. 또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최대 20%까지 지급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기인의 위치 기반 정보, 이동 평균속도로 보행·자전거를 구분해 측정하는 모바일앱도 구축한다. 

한편 광역알뜰교통카드 발행은 국가의 재정 투입없이 정기권 금융이자, 미사용 금액 등을 활용해 민간 카드사가 자발적으로 추진한다. 또 마일리지 제공에 드는 비용은 건강기금을 활용해 공공기관에게는 재원을 지원하고 민간기업에게는 교통유발부담금을 깎아주는 방식으로 보전할 예정이다.

자료제공=국토부
자료제공=국토부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