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 인터뷰] "세종의 남자 황희…2인자 리더십 배워야"
[ST 인터뷰] "세종의 남자 황희…2인자 리더십 배워야"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기수교수, '백성의 臣(신) 황희'로 황희 업적 재조명
"백성 위해 임금에 맞선 신하...2인자적 인재 절실해"

오는 5월 15일은 세종대왕 탄신 621돌이다. 조선시대 최고의 성군인 세종의 시대에는 명재상이 많았다. 그 중 한 분이 황희 정승이다. 그는 평균수명이 40세인 조선에서 다 늙은 나이라 할 수 있는 60세에 세종과 함께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황희의 위대함은 젊었을 때부터 바로 관후, 정대, 검소, 총명의 네 가지를 인간가치의 덕목으로 삼은 데서 비롯됐다고 전해진다. 태조와 정종 그리고 태종을 보필하면서도 그러했다. 옳다고 생각하는 일에는 굽히지 않는 강직한 성격 탓에 몇 번이나 좌천·파직을 당해도 끝내 소신을 굽히지 않았던 황희. 최근 「백성의 臣(신) 황희」라는 소설로 조선시대 정승으로서 삶과 업적을 조명해 화제에 오른 오기수 김포대학교 교수(경영관광학부 세무회계정보과)로부터 이 시대에 황희가 던지는 메시지를 들어봤다.

오기수 김포대학교 경영관광학부 세무회계정보과 교수
오기수 김포대학교 경영관광학부 세무회계정보과 교수

- 세종과 황희간 신군관계에 주목한 배경은
▲ 세종이 제정한 공법(貢法)을 연구하면서 세종 때 18년간 영의정을 지낸 황희 정승의 백성을 위한 위대한 정치를 알게 됐다. 세종은 즉위하면서부터 세법을 개혁해 백성이 편히 살 수 있는 공법을 만들기 위해 세종 10년부터 조정에서 좌의정 황희 등과 논의를 시작했다. 그 공법을 시행하기 위해서는 그야말로 혼신을 다했다. 그런데 황희는 좌의정과 영의정으로 있으면서 그 공법의 제정과 시행을 무려 17년 동안이나 반대했다. 정말 군주시대인 조선에서 생각할 수도, 일어 날 수도 없는 최대의 군신간의 대립이었다. 이는 세종이나 황희 모두 다 오직 백성을 위한 사사로움 없는 정치적 대립이었기에 가능했다. 때문에 세종은 그런 황희의 반대 의견을 수용하면서, 그 긴 시간 공법에 대한 여론조사와 시범실시 등을 거쳐 법을 개정해 마침내 세종 26년에 전분6등 연분9등의 공법을 최종 완성완다. 당시 전 세계적으로 가장 민주적이고 과학적으로 입법한 세법이 탄생된 것이다.

- 황희를 '백성의 신(臣)'이라 칭했는데
▲ 세종이 계획한 핵심 정책을 17년 동안 반대한 2인자 황희, 그 반대를 배척하지 않고 수용하면서 하나씩 개선해 나가는 1인자 세종의 정치는 지치(至治)의 시작과 끝이었다. 지치란 더 이상 바랄게 없는 아주 잘 다스려진 정치를 말한다. 그 바탕에서 세종의 위대한 치적이 이룩된 것이다. 민주시대인 지금에서도 보기 힘든 세종과 황희, 1인자와 2인자의 정치적 협력과 대립은 저에게 너무나 감동적이었다.  이에 「세종 공법」에 이어 황희 정승에 대해 좀 더 깊이 연구하게 됐고, 그 결과 「황희, 민본 시대를 이끈 행복한 2인자」이란 책을 출간한 데 이어, 황희에 대한 이 감동을 더 많은 사람들과 공감하면서 쉽게 전하고 싶어 소설 「백성의 臣(신) 황희」를 쓰게 됐다. 황희 정승은 왕의 신하이기 전에 진정한 백성의 신(臣)이었다.   

- 소설 속 이야기의 정점을 꼽는다면
▲ 태종의 총애를 한 몸에 받고 육조(六曹) 판서를 두루 지내며 출세가도를 달리던 황희는 주색에 빠진 세자 양녕에 대한 태종의 물음에 ‘세자는 연소합니다’라고 대답한다. 그리고 단지 이 한마디의 말로 황희를 눈의 가시처럼 여긴 정적(政敵)인 하륜 등은 그를 ‘간사한 소인(小人)’으로 낙인하고, 결국 세종의 장인인 심온을 반역으로 몰아 죽게 한 영의정 유정현 등으로부터 역적으로 몰려 죽음의 나락에서 4년간 남원에서 유배생활을 한다. 그 때 세종이 새 임금으로 즉위한다. 세종에게 황희는 단지 자신이 세자가 되는 것을 반대한 부왕 태종의 불충한 역신이었다. 그런 황희는 기사회생으로 세종의 부름을 받고 60살의 늙은 나이에 정치에 복귀한다. 태종이 죽고 홀로서기를 해야 할 세종에게 새 인물이 필요했고, 황희가 그 역할을 충실히 감당해 주었다. 

- 황희에 대한 세종의 평가가 인상적이다
▲ 세종은 황희를 부른지 5년 만에 “경은 세상을 다스려 이끌 만한 재주와 실제 쓸 수 있는 학문을 지니고 있도다. 모책은 일만 가지 정무를 감당하기에 넉넉하고, 덕망은 모든 관료의 사표가 되기에 족하도다. 과인이 의지하고 신뢰하는 바로서 정승 되기를 명하였더니, 진실로 온 나라를 돌보는데 부응하였도다. 묘당에서 의심나는 일이 있을 때이면 경은 곧 시귀(蓍龜)이었고, 정사와 형벌을 의논할 때이면 경은 곧 권형(權衡)이었으니, 모든 그때그때의 시책은 다 경의 보필에 의지하였도다”라고 칭송한다. 시귀는 국가의 운명을 점칠 때 쓰는 도구이며, 권형은 저울을 말한다. 좌의정이 된지 1년 만이다. 어느 왕이 신하를 그리 높이며 칭송할 수 있겠는가? 황희의 위대함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는 말이다.

- 무엇을 가장 이야기하고 싶었나
세종의 믿음과 의지는 황희가 87세로 영의정에서 치사할 때까지 변함이 없었다. 영의정에서 물러난 황희는 90세에 죽는다. 이 때 신숙주는 황희의 신도비에 “수상(首相)으로 23년간을 있으면서도 가세가 빈약하여 마치 포의지사(布衣之士)와 같았다”라고 적었다. 포의지사란 벼슬을 하지 아니한 가난한 선비를 말한다. 청렴하면서도 관후하고 정대한 황희의 성품을 한마디로 잘 묘사한 표현이다. 황희는 오르지 백성을 위해 가시고기 같은 삶을 살았다. 소설 「백성의 臣(신) 황희」에서 이러한 황희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 

- 이 시대, 소설이 던지는 메시지는
▲ 황희 정승에 대한 청렴 등에 이야기는 어린 아이들도 알고 있을 만큼 많이 회자되고 있다. 하지만 황희에 대한 깊이 있는 위대한 사상과 철학에 대해서는 거의 알지 못하고 있다고 본다. 이 소설에서 황희에 대한 위대한 인간적 가치를 태종과 세종 때의 정치적 갈등을 통해 투영해 보고자 했다. 지금의 우리 사회에서는 황희 정승과 같은 2인자적 인물이 절실히 필요하기 때문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