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결국 엘리엇 뜻대로 되나
현대차, 결국 엘리엇 뜻대로 되나
  • 김현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S·글래스루이스등 자문사 엣리엇 손 들어줘
표대결 임박...국민연금 역할 더욱 중요해져

현대자동차그룹이 적극 추진 중인 지배구조 개편안이 오는 29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임시 주주총회에서 통과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이번 개편안이 타당하지 않고 불공정하다며 반대표 몰이를 하는 가운데,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 5곳도 모두 반대 의견을 권고한 것이다. 

특히 이번 개편안 통과의 '캐스팅 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연금이 의결권 자문 계약을 맺은 2곳으로부터 반대 의견을 내라는 권유받으면서 찬성 결정을 내리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연금은 세계적인 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국내 대표 의결권 자문사 기업지배구조원 2곳과 의결권 자문 계약을 맺은 바 있다. ISS와 기업지배구조원 두 곳 모두 오는 29일 개최되는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주주총회에서 이번 개편안에 대해 반대표를 던질 것을 권고했다. 

여기에 서스틴베스트, 글래스루이스, 대신지배구조연구소 등까지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는 등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 5곳이 모두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의견을 냈다.

의결권 자문사의 의견을 주주들이 반드시 따라야 하는 의무는 없으나 기관과 외국인들의 의결권 행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점을 감안한다면 그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의 개편안에 대한 입장이 중요한 것은 현대차 계열보다 외국인 지분율이 더 높은 상황에서 국민연금의 10% 가까운 지분율은 안건 통과를 위해 상당한 우군으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현대모비스 지분은 현대차 계열이 30.3%, 외국인 투자자가 48.6%, 국민연금이 9.8%, 국내 기관·개인이 8.7%를 보유하고 있다.

합병안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 조건이 있다. 주총 참석률을 80%로 가정하면 54%가 찬성표가 필요하고, 현대차 계열 30% 외에 추가로 24%의 찬성표를 확보해야 하는 식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국민연금은 지난 18일 내부 투자위원회를 열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한 의결권을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에 맡겨 결정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르면 오는 22일 회의를 열어 찬성·반대·중립·기권 중 입장을 정할 전망이다. 

이 외에도 현대모비스의 지난 18일 현재 종가가 23만9000원으로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 23만3429원에 임박한 가운데 국민연금, 자산운용사들은 주총에서 찬성표를 던지고 싶어도 주가가 그 밑으로 내려가게 되면 주식을 팔 수밖에 없어 찬성표를 내고 싶어도 행사할 수 없게 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번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이 부결될 경우 소액주주의 입장을 존중해 그룹 지배구조 개편이 좌절되는 첫 사례가 될 전망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 3월 계열사 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순환출자 고리를 끊기 위해 현대모비스의 모듈·사후서비스 부품 사업을 인적 분할해 물류회사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고 이 과정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현대모비스 지분 30.2%를 확보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이 순환출자를 모두 끊어내는 지배구조 개편안에 공정거래위원회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부자가 1조원이 넘는 세금을 전액 납부하는 등 그룹이 나름 최선을 다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