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북미회담 성공위해 대담한 시도"
"문, 북미회담 성공위해 대담한 시도"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신, 2차 남북회담 긴급타전
"트럼프 변덕이 청와대 흔들어"

26일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전격 개최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에 대해 외신들은 북미 정상회담을 어떻게든 성공시키려는 문 대통령의 대담하지만 위험 부담이 큰 시도라고 입을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우선 미국 뉴욕 타임스는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 가능성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취소 위험에 놓인 북미 정상회담을 되살리기 위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는 전격적으로 이뤄진 이날 회담이 남북 어느 쪽의 요구로 성사됐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는 며칠 간 반전에 반전이 거듭된 끝에 전격적인 정상회담이 비밀 리에 열렸다며 이는 부상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결의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한국 국민들을 전쟁으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단호하게 행동하고 있다"는 애덤 마운트 미 과학자연맹 핵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영국 가디언지도 이날 회담에 대해 북미 정상회담을 다시 제 궤도로 돌려놓으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가디언 역시 미 과학자연맹의 애덤 마운트의 말을 인용해 "이날 정상회담은 대담하지만 위험 부담이 있는 시도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욱하며 짜증을 내는 스타일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를 보여준다"고 전했다.

가디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가 게임을 한다'고 말했지만 한국 국민들을 지켜야 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게임을 하고 지 않다. 트럼프의 변덕스러움이 청와대를 뒤흔들고 있다"는 마운트의 발언도 인용해 보도했다.

영국 BBC와 미국 CNN, 일본 NHK 방송 등 다른 외신 매체들도 이날 예상치 못했던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2번째 정상회담을 긴급 보도했다. 이들의 보도는 청와대 발표 내용을 위주로 북미 정상회담을 둘러싼 그동안의 상황 변화를 소개하는 식이었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