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단체장, 민주당 14곳 "싹쓸이" 예상
광역단체장, 민주당 14곳 "싹쓸이" 예상
  • 고우현 기자
  • 승인 2018.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수도권을 포함해 모두 14곳에서 단체장 배출이 유력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2곳, 무소속은 제주 1곳이다.(그래픽 : 백천진 디자이너)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수도권을 포함해 모두 14곳에서 단체장 배출이 유력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2곳, 무소속은 제주 1곳이다.(그래픽 : 백천진 디자이너)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수도권을 포함해 모두 14곳에서 단체장 배출이 유력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2곳, 무소속은 제주 1곳이다.

이는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가 6·13 전국 지방선거의 출구조사를 13일 실시한 결과다.

더불어민주당은 서울과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 3곳을 비롯해 인천과 광주,대전,세종 등 광역시와  강원, 충남북,전남북 등의 단체장선거에서 당선이 예상됐다.

자유한국당은 대구와 경북 등 TK에서, 무소속은 제주에서 당선이 예상됐다.

수도권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단체장 석권이 예상됐다. 서울은 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55.9%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각각 21.2%, 18.8%로 뒤를 이었다.

경기도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도 불구 당선이 유력시됐다. 출구조사에서 이재명 후보는 59.3%, 자유 한국당 남경필 후보는 33.6% 였다.

인천광역시는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59.3%로 당선이 예상됐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후보인 유정복(34.4%),문병호(4.0%) 등이 뒤를 이었다.

부울경도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당선이 예상됐다.

부산광역시는 민주당 오거돈 후보가 58.6%로 당선이 예상됐다. 경남도는 '드루킹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56.8%,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40.1% 등으로 김경수 후보의 당선이 예상됐다. 울산광역시는 민주당 송철호 후보가 55.3%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보수의 텃밭'인 대구광역시와 경북도에서는 자유한국당의 권영진 후보(52.2%)와 이철우 후보(54.9%)의 당선이 예상됐다.

강원도는 민주당 최문순 후보(66.6%)의 당선이 예상됐다. 대전과 세종,충남북도 민주당 후보인 허태정과 이춘희, 양승조, 이시종 등 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됐다.

이용섭과 송하진, 김영록 등 3인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출마한 호남권 3곳도 경합자를 압도하는 지지율로 당선이 유력시된다.

제주도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민주당 문대림 후보를 누르고 당선이 예상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