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광역급행전철 확대…출퇴근 빨라진다
수도권 광역급행전철 확대…출퇴근 빨라진다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부터 5개노선 34회 늘려

다음달부터 수도권 광역급행전철 운행이 확대된다. 시민들의 출퇴근 이동시간이 62만시간 단축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제공/국토부
자료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오는 7월 1일부터 수도권에서 운행 중인 경인선, 경원선, 장항선 등 수도권 전철 1호선과 분당선, 경의선 등 광역전철 5개 노선에 대해 총 34회의 급행전철을 신설·확대 운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노선별로는 경인선(용산~동인천)의 경우 용산역에서 동인천역까지 현재 낮 시간대만 18회 운행하고 있는 특급전동열차를 출퇴근 시간대에 8회 추가한다. 특급전동열차는 전체 26개역 중 9개역만 정차해 동인천에서 용산까지 일반전철 대비 20분, 급행전철 대비 7분의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분당선(수원~왕십리)은 수원~죽전 구간을 급행으로 운행하는 급행전철을 출퇴근에 2회 추가한다. 분당선 급행전철은 수원~죽전 구간 13개 역중 5개역만 정차해 일반전철 대비 운행시간을 12분 단축할 수 있다. 

경의선(서울~문산)에선 출퇴근 시간대 급행전철(2회)을 추가하고 낮 시간대(오전 9시~오후 6시)에 서울역에서 일산역까지 운행 중인 급행전철 10회(상·하행 각 5회)를 문산역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서울~문산구간 급행열차가 4회에서 16회로 늘고 이동시간은 일반열차 대비 14분 단축된다. 이와 함께 일반열차 2회도 확대(36회→38회)해 경기서북부 지역주민의 서울도심 접근성이 수월할 전망이다. 

경원선(동두천~광운대)에선 광운대역~동두천역 구간의 낮시간대 일반전철 10회를 급행전철 10회(상·하행 각 5회)로 전환해 운행한다. 경원선 급행전철은 일반열차에 비해 이동시간을 12분 단축시킨다. 

경부·장항선(서울·용산~신창) 중 장항선 구간(천안~신창)은 급행전철을 2회 추가, 급행운행이 10회까지 늘어난다. 이 경우 신창~서울·용산까지 이동시간이 일반전철 대비 22분 줄어든다. 
 
국토부는 급행전철 확대에 따라 정차횟수가 줄어드는 역의 이용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통해 운행시간을 조정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급행확대가 국민들의 소중한 시간을 절약하는데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운행시간이 많이 변경되는 만큼 시간대를 꼭 확인하고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급행확대로 변경되는 운행시간은 28일부터 역사·열차 등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코레일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네이버와 다음, 지하철노선 앱 등 주요 교통정보 플랫폼에서도 오는 1일부터 변경된 운행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