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기업, 스마트 허브 싱가포르 진출 서둘러야"
"韓기업, 스마트 허브 싱가포르 진출 서둘러야"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순방을 계기로 우리 기업들이 현지의 '스마트 국가' 프로젝트에 참여해 스타트업 교류·협력 확대, 전자상거래 시장 선점 등에 힘써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싱가포르 경제협력 확대방안' 보고서를 9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동남아시아에서 4차 산업혁명 적응도가 가장 높고 홍콩에 이어 세계 2위의 경제자유도를 가진 나라다.

싱가포르 정부는 디지털 기술과 자동화를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신경제성장 모델 구축과 함께 아세안(ASEAN) 지역으로의 확산을 도모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 국가 건설을 위해 교통·홈앤오피스·헬스케어·핀테크·공공서비스 등 전 분야의 스마트화를 주도하고 해외 기술 및 혁신기업 유치, 스타트업 육성 등을 위해 노력 중이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한국의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싱가포르의 스마트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간 협력 네트워크와 민관 컨소시엄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엑셀러레이션 프로그램 등 현지의 해외 스타트업 자금 지원과 인재 육성 등 각종 제도를 활용해 글로벌화를 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아세안 국가들이 2025년까지 '스마트 도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교통·에너지·교육 등의 분야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발전을 추진 중인 만큼 우리 기업들이 싱가포르를 교두보로 인도·말레이시아 등 주변국으로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의 금융·핀테크 관련 법규 완화, 전자상거래 육성 정책 등으로 잠재력이 커진 온라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한-싱가포르 및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을 업그레이드 하는 것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박소영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의 수석연구원은 "한국은 스마트 교통 등 ICT 융합분야에서 정책·인프라·시장 역량을 갖춘 만큼 싱가포르와의 정책 협력이 비교적 용이하다"며 "우리 기업들은 싱가포르의 기업 친화적 비즈니스 환경을 아시아 지역 거점이자 테스트베드로 십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