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화해 맞춰 DMZ 평화관광지로 만든다
남북화해 맞춰 DMZ 평화관광지로 만든다
  • 고우현 기자
  • 승인 2018.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품숲 50선 개발-어촌뉴딜 300 시행
마리나 해양레저관광산업 활성화

무장지대(DMZ)가 평화관광거점으로 조성되고 지역별 마리나와 크루즈 등 해양레저관광산업이 활성화된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갖고, 지역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 같은 지역관광과 해양레저관광을 활성화키로 했다.

정부는 지역주도형 관광정책을 추진, 비무장지대(DMZ)를 포함해 전국에 국제적인 지역관광 거점을 육성키로 했다. 교통, 콘텐츠가 집적된 핵심도시를 관광전략 거점도시로 육성하고 웰니스관광 클러스터,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등 고부가산업과 지역 관광자원을 연계하여 지역관광 수익성을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무장지대(DMZ)가 평화관광거점으로 조성하고 지역별 마리나와 크루즈 등 해양레저관광산업이 활성화하는 등 전국에 국제적인 관광거점을 조성키로 했다. @총리실
정부는 무장지대(DMZ)가 평화관광거점으로 조성하고 지역별 마리나와 크루즈 등 해양레저관광산업이 활성화하는 등 전국에 국제적인 관광거점을 조성키로 했다. @총리실

지역의 매력적인 콘텐츠를 특화, 섬·바다·갯벌·어항 등 다양한 잠재력을 가진 해양관광자원을 활용, 내외국인이 즐겨 찾는 관광섬을 육성하고, 서남해안 스마트시티형 관광레저도시를 조성키로 했다.

국가중요 농업유산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명품숲 50선 등 농촌·숲·산림을 활용한 생태·휴양·체험 관광지 개발하고 역사·문화를 활용해 한국만의 고급 관광소재인 ‘코리아유니크’를 발굴키로 했다.

지역의 관광역량 강화와 서비스 품질 향상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지자체가 필요한 사업을 주도적으로 발굴하고 중앙 정부는 단계별 지원을 실시하는 '계획공모형 관광개발'방식을 도입, 역량 있는 지자체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강화키로 했다.

또 관광객이 쉽게 지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지방공항 등을 활성화하고, 호남고속철도 2단계 조속 추진 등 지역 교통망을 확충한다. 여기에 ‘근로자 휴가지원제도’ 등을 대폭 확대하는 등 국내 관광 활성화 캠페인도 적극 추진한다.

정부는 전국에 세계적인 해양관광 관문도시가 조성되는 등 해양레저관광산업을 활성화키로 했다. 마리나ㆍ크루즈 등 고부가가치 해양관광 산업과 해양치유 등 해양관광 신산업을 육성하고 해양생태, 섬 등 다양한 해양관광자원을 대폭 발굴키로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급속한 고령화와 인구감소를 겪고 있는 지방의 경제적 폐해를 보완하는 가장 유력한 방법이 바로 관광진흥이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급속한 고령화와 인구감소를 겪고 있는 지방의 경제적 폐해를 보완하는 가장 유력한 방법이 바로 관광진흥이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중국 개별 크루즈 관광객에 대해 비자를 면제하는 '관광상륙허가제'를 시범운영하고, 전국 400여개 어촌ㆍ어항 관광거점을 조성해 어촌관광을 활성화키로 했다.

어촌의 혁신성장을 위해 300개의 어촌과 어항을 현대화하는 ‘어촌뉴딜 300’ 사업을 추진, 어촌‧어항 관광 거점을 조성키로 했다.

또 임진왜란 대첩지 등 어촌 특화 콘텐츠를 활용한 유(U)자형 바다관광 항로를 개발하고 요트와 카약 등 해양레저기구 체험 관광 거점으로 해양관광복합지구를 조성키로 했다.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개최하며 "지역 관광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243개의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을 영상회의로 연결해 강원도와 여수의 지역관광 활성화 사례를 공유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가관광전략회의의 모두 발언에서 “대한민국은 무역으로 흑자를 내고 있으나 관광분야는 7년째 적자다"면서“급속한 고령화와 인구감소를 겪고 있는 지방의 경제적 폐해를 보완하는 가장 유력한 방법이 바로 관광진흥이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 날 “관광수지가 17년째 적자를 계속하고 있다”며 “특히 지난해 관광적자는 138억 달러로 재작년 적자 65억 달러의 두 배를 넘었다.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이어 “가장 좋은 해결책은 내외국인의 국내관광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가 확정한 지역특화 관광자원개발 @총리실
정부가 확정한 지역특화 관광자원개발 @총리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