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국내 최초 1억 스위스프랑 소셜본드 발행
LH, 국내 최초 1억 스위스프랑 소셜본드 발행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주택 건설 자금 활용키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박상우)는 국내 최초로 해외투자자 대상 5년 만기 1억 스위스프랑(한화 기준 1140억원 상당) 규모의 소셜본드를 발행했다고 31일 밝혔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전문평가사 서스테널리틱스(Sustainalytics)로부터 소셜·그린본드 발행사 '적격' 의견을 받은지 1개월만이다. 인증과 동시에 HSBC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고 신속하게 해외투자자를 물색한 결과다.

소셜본드는 사회적 가치 실현 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하는 해외채권으로 발행을 위해선 ESG 평가사의 전문의견이 필요하다.

LH의 이번 소셜본드 발행은 국내 최초는 물론 스위스프랑화로 발행된 세계 최초의 소셜본드다. 또 주택임대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 발행한 세계 최초의 서민주택 관련 소셜본드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 

김정일 LH 자금지원부장은 "소셜·그린본드 발행 대부분이 미국 달러나 유로화로 이뤄지지만, 최근 미국금리 상승으로 스위스프랑이 금리 측면에서 더 유리해 일부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주관사인 HSBC증권과 긴밀한 협의 끝에 스위스프랑으로 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LH는 국내 시중은행과 발행대금인 스위스프랑을 1% 후반의 금리로 원화와 통화 스왑해 동일 5년 만기 국고채(24일 기준 2.34%)보다도 확연히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했다. 

LH는 이번 소셜본드로 조달한 자금 전액을 임대주택건설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오는 4분기에 1억6000만 달러 상당의 소셜본드를 추가 발행한다. 

한편 LH는 국내 최대 토지·주택정책 수행기관으로서 최근 5년간 국내 임대주택의 61%인 25만가구(인허가 기준)를 담당했고 향후 주거복지로드맵 계획의 75%를 담당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