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체감물가 올라"...車보험료 인상 제동
최종구 "체감물가 올라"...車보험료 인상 제동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8.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 요인도 있어...실제 인상 수준 지켜볼 것"
정비요금 상승 등 영향 10월 3~4% 오를 전망
금융위 "물가상승 감안해 차 보험료 인상 협의"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손해보험업계의 자동차 보험료 인상 움직임에 간접적으로 제동을 걸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 위원장은 6일 간부들과 티타임을 가진 자리에서 자동차 보험료 인상과 관련해 "보험사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온라인 보험 확산에 따른 사업비 절감 등의 인하요인도 있다"며 "실제 인상 수준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폭염과 물가 상승으로 많은 국민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시장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보험업계의 의견을 듣고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의 이러한 발언은 자동차 보험료에 어느 정도 인상 요인이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손해보험사들이 국민경제에 부담을 줄 정도로 과도하게 보험료를 올린다면 묵과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하지만 자동차 보험료에 대한 직접 개입은 관치 논란을 불러올 수 있는 만큼, 공개석상이 아닌 내부 티타임에서 우려를 표하는 방식으로 손해보험업계에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금융위 측은 보험료 인상이 국민 생활경제에 부담이 되는 요인이 분명한데도 마치 10월이 되면 차 보험료가 3~4% 오르는 게 당연한 것처럼 비쳐질까 봐 우려한 발언이라며 자동차 보험료 인상 요인도 있고 인하 요인도 있으니 보험업계가 이를 두루두루 감안해 합리적으로 가격을 결정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해보험사들은 정비료와 최저임금 인상 여파를 이유로 이르면 10월부터 자동차보험료를 3~4% 가량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