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광 외국인 90% "다시 올게요"
서울 관광 외국인 90% "다시 올게요"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722만명 다녀가...작년보다 6.9% 증가
재방문율 6.1%늘어난 42.5%...명동 최고 인기

서울을 다녀간 외국인 관광객 10명 중 9명은 서울을 다시 방문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8일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목적, 여행 행태, 소비성향, 선호 등에 대한 내용을 담은 '2018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의 상반기(1~6월)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상반기 조사는 3000명의 외국인을 대상으로 일대일 개별면접으로 진행됐다. 

서울시 2018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상반기 주요결과. 서울시 제공
서울시 2018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상반기 주요결과. 서울시 제공

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 대비 6.92%(약 722만명) 늘어났다. 외국인 관광객의 서울 재방문율이 지난해(42.5%)와 비교했을 때 6.1% 증가했다. 

체류기간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0.12일 늘어난 5.34일로 나타났다. 관광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26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는 4.16점이었다. 서울을 다녀간 외국인 관광객의 89.7%는 서울 재방문 의향을 내비쳤다. 

외국인 관광객은 주로 '여가·위락·휴가'(55.3%)를 목적으로 서울을 방문했다.  '명동'(83.8%)을 가장 많이 방문하며 '쇼핑'(92.1%)과 '식도락'(78.9%)을 즐기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쇼핑장소는 여전히 시내면세점('57.0%)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그러나 전통시장(50.5%)의 방문율도 매년 증가하고 있었다. 주로 화장품(68.1%), 의류(55.1%), 식료품(39.0%) 등을 구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도락 관광의 경우 서울에서 대부분 한식(94.3%)을 경험하고 있으며 길거리 음식(64.5%)과 카페·커피전문점(49.6%)도 선호했다. 특히 음식점을 선택할 때에는 음식의 맛(83.5%)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적절한 가격(39.5%), 메뉴의 다양성(28.0%) 등도 중요한 요소로 고려됐다. 
 
서울관광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PC 인터넷(53.5%)보다 모바일 인터넷(57.9%)을 더 많이 이용했다. 인터넷 중에서도 단연 포털사이트(84.3%) 이용이 높지만 모바일 인터넷을 이용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위챗 등 소셜미디어(36.5%)의 활용도 높았다.

관광객이 주로 숙박하는 곳은 호텔(68.9%)과 게스트하우스(8.6%)였다. 예약은 스카이스캐너, 부킹닷컴과 같은 숙소·항공 예약 전문 웹사이트(43.9%)나 여행사(29.2%)를 주로 활용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지하철(59.1%), 택시(27.2%) 순이었다.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선불교통카드를 구입해 이용하고 있었다. 평균 3만2000원 정도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