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종전선언 물밑 조율 본격화...4강 외교 시동
文, 종전선언 물밑 조율 본격화...4강 외교 시동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스트레이트뉴스 강인호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문제 주요국인 미·중·일·러와 접촉에 나서면서 4·27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연내 종전선언 추진을 본격화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각각 중국과 일본에 특사로 파견해 대북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도록 지시했다. 정 실장은 8일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을, 서 원장은 오는 1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각각 만난다. 

종전선언 도출의 키를 쥐고 있는 미국 측과는 지난 6일에 이어 전화 통화를 한 차례 더 한다. 정 실장은 오는 10일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를 하고, 대북특사단을 매개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한 메시지에 대한 반응을 전달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에 협력이 필요한 러시아에도 신속히 상황을 알리도록 지시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와 통화에서 최근 한반도 상황을 전할 계획이다.

한반도 문제에서 지렛대 역할을 하는 주변 4국과 접촉면을 넓히는 문 대통령의 행보는 오는 18일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관계 진전을 토대로 북미관계 선순환을 유도하고, 이후 종전선언 논의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보인다. 

남북은 판문점선언에서 연내 종전선언을 추진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다만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관계가 비핵화 조치를 둘러싼 북미 간 팽팽한 기싸움으로 제자리걸음을 하면서 종전선언 논의는 덩달아 멈춰서게 됐다. 

문 대통령이 이같은 북미 교착관계를 풀고자 지난 5일 파견한 대북특사단은 판도를 바꿀 것으로 예상된다. 특사단은 김 위원장을 접견하고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하는 한편, 이번 회담 의제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다룰 것이라고 전했다. 

현 단계에서 구체화 할 수는 없지만 남북정상회담 과정에서 핵 리스트 신고, 핵 사찰 등 후속 비핵화 방안이 논의된다면, 이에 상응하는 미국의 조치로 종전선언 카드가 나올 가능성이 많다.

4·27 판문점선언에서 종전선언의 목표 시한로 삼은 '연내'가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문 대통령의 중재외교가 성공할 경우 이르면 10월 중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 문제를 마무리하는 방안이 검토될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중재외교가 결실을 거두기 위해서는 그동안 한반도 정세에 관여해온 주변 4국의 지지와 협조가 필수적이다. 대북특사단의 투톱인 정의용 실장과 서훈 원장의 미·중·일·러 접촉이 주목되는 원인이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오는 27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참석해 국제사회를 상대로 한 남북의 한반도 평화정착 의지를 설득에도 나설 전망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