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여론조사] 종부세 강화 찬성 56.4%-반대 30.7%
[리얼미터 여론조사] 종부세 강화 찬성 56.4%-반대 30.7%
  • 신제남 기자 (jenams@straightnews.co.kr)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거주자와 60대는 찬반 차이 적어…자한당 지지층은 64% 반대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강화방침에 국민의 10 명 중 5명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조사]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강화방침에 국민의 10 명 중 5명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조사]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강화방침에 국민 10명 중 5명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종합부동산세 강화 방안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56.4%, 반대가 30.7%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대다수의 세대와 계층이 찬성쪽으로 기울었으나 종합부동산세 강화로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서울과 60대는 의견이 엇갈리거나 근소한 차이로 찬성쪽에 무게를 두었다.

서울 거주자의 찬성 의견은 48.6%, 반대 의견은 41.9%로 나타났다. 60대는 찬성이 46.0%, 반대가 39.0% 였다. 찬반 양론은 오차범위 내여서 비등하게 엇갈린다고 보는 게 맞다.

종부세 찬성은 경기·인천(61.7%), 부산·울산·경남(61.1%), 그리고 세대별로는 30대(67.3%), 50대(66.0%), 40대(61.7%) 등이 두드러졌다. 직업별로는 노동직(70.2%), 사무직(67.6%)이,이념과 정당 지지별로는 진보층(74.1%),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6.5%), 정의당 지지층(73.5%)에서 높았다.

정당지지층별로는 보수당 지지층이 합부동산세 강화에 대해 부정적으로 여겼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선 종부세 반대 의견은 각각 64.7%, 42.7%였다.

이번 조사는 정부가 다주택자의 투기수요를 차단하기 위해 종부세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이 담긴 '9·13 부동산대책'이 발표되기 하루 전에 실시됐다.

리얼미터의 조사는 전국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7.1%,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