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디스패치에 "남자친구 상처? 내 몸도 멍들었다"
구하라 디스패치에 "남자친구 상처? 내 몸도 멍들었다"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사진=채널A 방송화면)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구하라가 멍든 사진을 디스패치를 통해 공개했다.

17일 디스패치는 구하라 인터뷰를 통해 쌍방폭행 및 전 남자친구 A씨의 집착, 욕설 등의 내용을 보도했다.

디스패치 보도 후 구하라 전 남자친구는 최초로 인터뷰를 나눈 TV조선 측과 다시 한 번 인터뷰를 나눴다. A씨는 "(구하라와) 화해는 무의미하다"며 오늘 중으로 경찰조사에 응할 뜻을 밝혔다.

구하라 멍든 사진은 이날 디스패치가 단독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구하라는 다리, 손, 팔 등의 부위에 시한 멍이 들었다. 특히 구하라는 다툼 당시 남은 자신의 집 사진을 찍으며 "쌍방폭행"이라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

반면 A씨는 앞서 구하라를 폭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여론의 의견은 지속적으로 양쪽으로 옮겨가고 있는 상황이다. 점점 진흙탕 싸움처럼 겉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는 두 사람의 다툼. 

과연 경찰조사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구하라 멍든 사진 공개에 전 남자친구 A씨는 "모든 진실은 경찰에서 다 밝히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