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청 단식 농성 돌입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청 단식 농성 돌입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불법 파견 문제 해결을 촉구하면서 서울 노동청에서 농성 중인 현대·기아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단식에 돌입한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기아자동차지회는 22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집단 단식 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단식 참가자는 농성 대표단 25명이다. 

이들은 낮 12시에 단식 농성 돌입 대회를 열고 불법 파견과 관련한 사측 처벌과 정부 차원의 직접고용 명령, 당사자가 포함된 전환 논의 진행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이들은 사내 하청 문제를 불법으로 본 대법원 판결이 있었음에도 불법파견 문제가 해결되고 있기 때문에 고용노동부에서 직접고용 시정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노동부는 지난 8월1일 행정개혁위원회의 현대·기아차 불법파견에 대한 직접고용 시정명령, 원청과 비정규직의 직접 협의 적극 중재 권고결정을 성실히 이행한다고 했다"며 "하지만 노동부는 여전히 불법을 처벌하지 않고 정규직 직접고용 명령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현대·기아차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여전히 집단 폭행하고 직접 교섭을 거부하고 있다. 아울러 당사자인 비정규직을 배제하고 불법파견에 면죄부를 주는 특별채용 합의를 정규직 노조와 일방적으로 합의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기아차는 지난 19일 경기 광명 소하리공장에서 정규직 노조와 '사내하도급 특별협의'를 통해 내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1300명을 추가 고용키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비정규직 측에서는 해당 합의에서 당사자가 배제됐으며, 특별 채용 응시 조건으로 관련 소송을 취하하고 전환이 되더라도 근속 기간을 일부만 인정하겠다는 등 내용 측면에서도 불합리하다면서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법원 판결대로 정규직 전환해야 한다" "노동부는 직접고용 시정명령을 해야 한다" "불법파견 문제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지난 20일 노동청을 점거, 이날까지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