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유엔총회 행사서 BTS와 인사..."큰 힘이 돼"
김정숙 여사, 유엔총회 행사서 BTS와 인사..."큰 힘이 돼"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랑스럽다. 진심으로 축하한다."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유니세프의 새로운 청소년 어젠다인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파트너십 출범 행사에서 초청 연사로 온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유니세프의 새로운 청소년 어젠다인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파트너십 출범 행사에서 초청 연사로 온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부인 김정숙 여사가 유엔총회 행사에서 글로벌 인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인사를 건넸다. 

 김 여사는 24일(현지시각) 오후 미국 뉴욕 유엔본부 2층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유엔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파트너십(Generation Unlimited Partnership)' 행사에 참석해, 발언자로 초청받은 BTS를 만났다.

 김 여사는 지난 5월과 9월,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기록한 것을 축하하며, BTS가 음악을 통해 청소년들이 겪고 있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대변해주며 힘이 돼 주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주관의 이 행사는 10~24세를 위한 투자와 기회를 확대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십 프로그램이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 등이 참석한다. 2030년까지 모든 청소년들이 교육 시설 또는 고용 상태에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행사에는 덴마크, 케냐, 파나마, 온두라스, 기니 등 세계 각국의 국가원수 및 정부수반 다수와 스리랑카와 니제르의 영부인 등도 참석했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