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이배 "양승태 사법농단 연루 판사들 재판업무 배제해야"
채이배 "양승태 사법농단 연루 판사들 재판업무 배제해야"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있었던 사법농단 의혹 사건에 연루된 판사들이 여전히 직무를 유지하고 재판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에서 사법농단 문서 작성을 담당했던 전·현직 판사들이 작성한 문건을 정리해 발표했다. 

이 문건에 따르면 시진국 전 기획1심의관은 2015년 임종헌 기조실장으로부터 지시받아 '상고법원 관련 BH 설득 방안', '상고법원 관련 BH 대응전락' 등을 작성·보고한 것으로 보인다. 시 전 심의관은 현재 창원지법 통영지원 부장판사로 재직하고 있다.

김종복 전 사법정책심의관은 임종헌 기조실장(또는 이진만 상임위원)의 지시로 '통합진보당 행정소송 검토 문건', '통진당 지역구 지방의원 대책 검토' 등의 문건 등을 작성한 의혹이 있으며 현재는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 부장판사로 재직 중이다. 

문성호 전 사법정책심의관은 이규진 상임위원의 지시로 통진당 국회의원의 행정소송 상고심을 전원합의체에 회부할 것인지 여부를 검토한 '통진당 사건 전합 회부에 관한 의견' 문건과 '통진당 비례대표지방의원 행정소송 예상 및 파장분석' 문건을 작성한 의혹이 있으며 현재 서울남부지법 판사로 지내고 있다.

채 의원은 "이들 3명의 판사에 대한 재판업무배제 조치를 즉시 취할 것을 촉구한다"며 "김명수 대법원장이 진정으로 사법농단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고 환골 탈퇴하고자 한다면 사법농단사건과 연루된 전·현직 판사를 직접 고발하고 더불어 관련자들을 즉각 징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사법농단 의혹 관련 직접 문건 작성자는 총 17명, 현재 13명이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대법원에서 이를 확인해주지 않는 등 국회의원의 의정활동에 대한 방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재황 2018-10-11 19:07:25
[국민감사] '양승태 사법농단자' 들의 범죄는 고의성이 있고, 죄질이 나쁘며, 조직적이다.

김종복 사법정책심의관은
‘법원이 개입한 사실이 외부로 알려질 경우 감당하기 힘든 파장이 있을 수 있음’
이라 하였고,

박성준 사법지원심의관은
“국정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확정되면 국가기관이 선거에 개입하였다는 비난뿐만 아니라,
선거 자체가 불공정한 사유가 개입하였다는 폭발력을 가질 수 있음”
이라 하였으며,

이규진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은
“기조실 컴퓨터 보면 판사 뒷조사한 파일들이 나올 텐데 놀라지 말고 너무 나쁘게 생각하지 마라”
라고 하였다.

'양승태 사법농단자' 들은 자기들의 행위가 범죄인지 알면서도, 범죄를 저질렀다.

'양승태 사법농단자' 들의 범죄는 고의성이 있고, 죄질이 나쁘며, 조직적이다.

고의성이 있고, 죄질이 나쁘며, 조직적인 범죄자들은 가중처벌 해야한다.

이런 자들을 처벌않고 놔두면,


"이게 나라냐?"

"영장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