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내시경 후 식물인간된 환자, 알고보니…
위내시경 후 식물인간된 환자, 알고보니…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건강검진을 받으러 갔다가 의사 실수로 잘못된 약물을 투여받아 5년 동안 식물인간으로 지낸 피해자의 가족에게 병원이 약 10억원을 배상하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0일 수원지방법원 민사14부(지상목 부장판사)는 A씨와 자녀 2명이 경기도에 있는 B 병원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병원이 A씨 등에게 9억90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고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의 아내는 2013년 6월 B 병원에서 수면 마취 상태에서 위내시경 검사를 받고 회복하던 중 신경근차단제 베카론을 투여받고 심정지에 따른 뇌 손상으로 식물인간이 됐다.

병원 의료진은 피해자가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될 때까지 14분간 산소포화도 유지 여부를 감시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재판부는 "이 사고는 사무집행인 의료행위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므로 이들을 고용한 병원 운영자도 함께 원고들이 입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