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억원이 없어...'피부에 양보하세요' 스킨푸드 법정관리 신청
19억원이 없어...'피부에 양보하세요' 스킨푸드 법정관리 신청
  • 김현진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지 마세요, 피부에 양보 하세요란 광고 카피로 유명한 로드숍 화장품 브랜드 스킨푸드가 지난 8일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스킨푸드는 과도한 채무로 유동성 확보가 어려워 경영 정상화를 위해 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오는 10일 한 시중은행에서 빌린 29억원 중 19억원을 갚아야하지만 이를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맹점이 400여개에 이르는 스킨푸드는 2004년 설립 이후 6년만인 2010년 화장품 브랜드숍 중 매출순위 3위까지 올라 미샤페이스숍과 함께 국내 브랜드숍 3대업체로 꼽혔다.

 

하지만 해외진출로 인한 출혈로 2014년부터 상황이 나빠졌다. 스킨푸드 중국법인은 3년째 적자를 내고 있다. 2016년에는 사드 후폭풍으로 유커(중국인 관광객)가 줄면서 상황은 더 악화됐다.

 

지난해 매출액은 12694510만원, 영업손실은 983827만원을 기록했다.

스킨푸드 최대주주는 조중민 전 피어리스 회장의 장남인 조윤호 대표다. 중견 화장품회사였던 피어리스가 2000년대 초 외환위기로 사라지자 조 대표가 2004년 스킨푸드를 설립했다.

스킨푸드의 법정관리 신청으로 협력업체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 법정관리가 받아들여진 기업은 채권, 채무가 동결돼 한숨 돌릴 수 있지만 어음을 받는 협력사들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스킨푸드 협력업체들은 지난 5월부터 납품대금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대구지방법원은 협력업체 14개사가 낸 부동산 가압류 신청을 받아들였다.

 

전문가들은 스킨푸드의 법정관리 신청을 두고 브랜드와 매장이 난립하며 과당 경쟁을 벌여 예고된 일이라고 말한다. 잦은 세일 등으로 원가 체계를 무너뜨려 소비자의 신뢰를 잃은 탓도 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