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직원 성희롱' 금호아시아나 박삼구에 '근로감독'
[2018 국감] '직원 성희롱' 금호아시아나 박삼구에 '근로감독'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정부가 최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직원 성희롱 의혹과 관련해 근로감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대한항공 뿐 아니라 아시아나에서도 회장이 젊은 여승무원들을 아양 떨게한다든지 심지어 손을 만진 게 외신에 까지 보도됐다"고 꼬집었다.

이재갑 장관은 이에 대해 "아시아나 성희롱과 관련해 10월 1일부터 근로감독을 시작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아울러 "대한한공 직원들이 사주 갑질과 관련해 평화적 집회를 했더니 대한항공 사측이 집회를 주도했던 직원들에 대해 엉뚱한 곳으로 보복성 인사를 했다"며 "부당노동행위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정감사를 시작한다고 하니 회사 측에서는 세 사람을 원직 복귀 시켰다"며 "국감이 끝나면 또 다시 좌천 하는 게 아닌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장관은 "대한항공 부당 발령 낸 건과 관련해서는 부당노동행위 구제 신청이 제기 돼 있다"며 "관할 지방노동위원회에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