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교사 투신..안타까워 어쩌나
보육교사 투신..안타까워 어쩌나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NBC)
(사진=SNBC)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아동 학대 의심을 받아 인터넷에 신상이 공개된 뒤 투신한 어린이집 교사가 예비 신부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6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2시 50분께 경기도 김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인천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했다.

경찰은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한 결과, 타살의 증거가 없다며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봤다. 

경찰은 A씨 곁에는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는 내용의 유서가 있었고 유서에는 원생 학대를 부인하는 내용과 함께 결혼을 앞둔 남자친구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전했다.

앞서 A씨는 이달 11일 자신이 일하는 인천의 한 어린이집 나들이 행사 때 원생 1명을 밀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된 상태였다.

당시 근처에 있던 한 시민이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고 있는 보육교사가 축제장에서 원생을 밀쳤다"며 "아동 학대인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A씨에 대한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인터넷 카페에 A씨를 가해자로 단정 짓고 비난하는 글이 올라왔다.

학대 의심 아동의 친척이 A씨의 실명과 어린이집 이름까지 모두 공개하며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경찰 관계자는 "맘카페에 올라온 당시 A씨와 관련된 글들에 대해 수사하고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