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풀 반대" 내일 전국 택시 파업...출근길 혼란 비상
"카카오 카풀 반대" 내일 전국 택시 파업...출근길 혼란 비상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기자] 카카오 카풀서비스에 반발한 택시업계가 오는 18일 파업을 예고했다. 이에 국토교통부가 각 지자체에 수송대책을 마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을 지시했다.  

17일 국토부는 "택시업계 운행중단에 대응하고 있다"면서 "지난 15일 지자체를 소집해 각 지자체별로 출퇴근 임시 수송대책을 수립하도록 가이드라인을 전달했다.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토부는 집회를 합법적으로 하는 것에 대해서는 관여할 사항이 아니다"라면서도 "집회와 상관없이 휴업신고를 하지 않고 운행하지 않으면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택시는 휴업 전날까지 휴업신고를 해야 일정기간 운행을 중지할 수 있다. 

전국 택시업계는 오는 18일 전면 파업을 한후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여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택시업계는 공급 과잉인 시장에 카풀이 들어오면 택시기사들의 생존권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따라 국회에 제출된 카풀 관련 법안 가운데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81조 제1항 1호를 삭제하는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조합과 법인택시 조합은 지난 16일 조합원들에게 '전국 택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18일 전국 택시의 차량 운행 중단을 결의하면서 '카카오 카풀 앱 불법 자가용 영업을 저지하고 생존권 사수를 위해 광화문으로 집결하자'는 내용의 공지와 공문을 전달했다. 

파업은 18일 새벽 4시부터 하루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택시조합측은 서울 개인택시 4만9242대, 법인택시 2만2603대로 총 7만1845대의 운전자가 파업에 참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경기도는 파업에 대응해 시내버스 운행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해 운행할 방침이다. 인천시는 출퇴근 시간대와 심야시간대 지하철·버스를 추가로 운행하고 막차 시간을 연장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