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 사고시 부상 91%·사망 100%가 하청직원
한수원, 원전 사고시 부상 91%·사망 100%가 하청직원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전원자력연료,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의 국정감사에서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웃음짓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한수원이 하청업체 직원들의 안전관리를 매우 소홀히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3년 이후 현재까지 한사원에서 발생한 업무상 사고는 총 130건으로 이중 144명이 인명피해(부상 137명, 사망 7명)를 입었다.

문제는 사망자 7명을 포함한 부상자 90%이상이 하청업체 직원이었다는 것이다. 부상자 137명 중 한수원 직원은 12명, 하청업계 직원은 125명에 달했다. 하청업체 직원들의 수행 업무는 방사선 안전관리, 정비업무 등 안전과 관련된 업무 분야가 다수였다.

또한 하청직원의 방사능 피폭량은 정직원보다 12.6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9월 기준으로 한수원 직원은 연간 방사선량 평균이 0.05m㏜인 반면, 하청업체 직원들은 0.63m㏜로 측정됐다. 일반산업체 평균이 0.09mSv임을 감안한다면 하청업체 직원은 7배 이상 방사능에 노출된 셈이다.

특히 한수원과 하청직원 모두 매년 1인당 피폭 방사선량은 감소하고 있지만 한수원과 하청 직원 간 차이는 2013년(9.2배), 2014년(8.9배), 2015년(10.6배), 2016년(11.2배), 2017년(12.6배)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김 의원은 “방사능 노출 및 오염 등 원전 업무의 특성상 위험작업이 많은 것이 사실이나 사망자 및 부상자의 대부분이 하청업체 직원이라는 것은 한수원이 하청직원들에 대한 안전관리가 미흡한 것이다”며 “한수원은 산업재해 방지를 위해 하청업체 직원들의 위험현장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