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부정적 이미지 숨기기 위해 사회공헌 이용
마사회, 부정적 이미지 숨기기 위해 사회공헌 이용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한국마사회, 축산물품질평가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의 국정감사에서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한국마사회, 축산물품질평가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의 국정감사에서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스트레이느뉴스 김세헌기자] 한국마사회 장외발매소, 렌츠런파크의 문화강좌가 마사회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해소하기 위해 운영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한국마사회로부터 받은 '장외발매소 연도별 문화강좌 운영실적' 자료 분석결과를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마사회가 운영한 문화강좌는 2009년부터 2014년까지 200~300개를 유지하다 2015년에 강좌수가 2153개로 급증했다. 전년도에 비해 6배 가량 증가한 셈이다.또 2016년에는 4252개가 운영돼 2015년보다 2000개 이상이 더해졌다.

이와 달리 지난해에는 강좌수가 470개 줄어 3775개가 운영됐다. 올해 9월까지는 2520개 강좌가 운영돼 최종적으론 지난해 개설 강좌수보다 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윤 의원은 "2014년 6월 용산 장외발매소 개장에 따른 지역 주민의 반발 등에 직면해 이미지 개선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이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지역별로는 강북장외발매소의 문화강좌수는 2014년 26개에서 2016년에는 302개까지 급증했으나 올해 9월 현재 133개로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는 실정이다. 광주(14개→174개→81개), 안산(9개→121개→58개), 청담(12개→177개→72개)도 같은 기간 급증했다가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줄었다.

윤 의원은 문화센터 운영을 위한 예산도 감소 추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2009년 9억1000만원이던 문화센터 예산은 2016년에 39억원으로 4.29배 증가했다가 2017년 35억원, 2018년 29억 원으로 감소했다.

윤 의원은 "한국마사회의 문화센터 운영이 용산장외발매소 문제 등으로 추락한 이미지를 쇄신하는 목적으로 활용한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문화센터 강좌를 질적 향상과 같은 뚜렷한 목표가 없이 갑작스럽게 대폭 줄인다는 것은 사회에 공헌하는 시늉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마사회는 공기업임에도 사행산업의 일종인 경마를 이용해 수익을 내는만큼 사회공헌 사업의 생명은 순수성과 지속성"이라며 "마사회의 필요에 따라 공헌 내용과 규모가 널뛰기 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